알림마당 전라북도 생태관광 알림마당

더워야 예쁘다, 김제도 그렇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07-16 10:47:00
  • 조회141
해바라기가 반긴 여름날의 김제
 
김제 죽산면 일대에 펼쳐진 해바라기밭. 수확을 목적으로 심은 해바라기여서 관상용으로 심은 해바라기에 비해 꽃의 크기가 훨씬 크다. 아리랑문학마을이 지척이어서 함께 둘러보면 좋다.
 

▲ 김제 죽산면 일대에 펼쳐진 해바라기밭. 수확을 목적으로 심은 해바라기여서 관상용으로 심은 해바라기에 비해 꽃의 크기가 훨씬 크다. 아리랑문학마을이 지척이어서 함께 둘러보면 좋다.

 

 
‘징게맹갱 외에밋들’이라 부른다. ‘김제 만경 너른 들’이란 뜻의 사투리다. 한자는 약간 다르지만 ‘광활’이란 보통명사가 전북 김제에선 같은 의미의 지명으로도 쓰인다. 얼마나 넓고 평탄한 땅을 가졌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평선이 귀한 나라에서 막힘없이 열린 땅은 자체로 진귀한 볼거리다. 하늘과 땅이 만나는 그 어디쯤에선가 벼가 꼿꼿이 몸을 일으키고, 해바라기가 방긋 웃고, 백련은 살그머니 머리를 내민다. 시계추를 조금만 뒤로 돌려도 어느 논배미 하나 일제의 수탈과 탄식의 역사를 비껴가지 못했던 곳. 이제 그 땅 위로 평화와 풍요가 머문다.
 
‘징게맹갱 외에밋들’을 굽어볼 수 있는 노을전망대 주변 모습. 만경강 오른쪽은 군산 땅이다.
 
▲ ‘징게맹갱 외에밋들’을 굽어볼 수 있는 노을전망대 주변 모습. 만경강 오른쪽은 군산 땅이다.
‘징게맹갱 외에밋들’이 만경강과 만나는 곳에 외줄기로 이어진 길이 있다. ‘새만금 바람길’이다. 만경강 둑방길, 서해를 지키던 초병들이 다니던 오솔길, 갈대숲을 지나는 갯벌길, 봉수대로 오르던 산길 등을 이어붙여 조성한 길이다. 만경강 하류의 진봉면 소재지에서 시작해 새만금 간척지와 만날 수 있는 심포리 거전 갯벌까지 10㎞ 정도 이어져 있다.

코스는 세 개로 나뉘었지만, 갈 길 바쁜 여행자들은 ‘새창이다리’에서 출발해 삼국시대 포구로 사용되던 전선포와 백제시대 창건된 망해사(望海寺)를 잇는 1코스 ‘과거의 길’을 걷는 게 보통이다. 자전거를 타는 이들도 많다. 만경강과 인접한 완주와 김제, 군산 등이 자전거 도로로 연결돼 있다. 다만 ‘새만금 바람길’ 구간만큼은 걷기 전용이다.
만경읍 대동리 마을 당산목에 지은 미즈노씨네 트리하우스. 한국으로 귀화한 일본 남성이 아내의 고향 인근에서 가족들과 함께 운영하는 목가적인 분위기의 카페다.
 
▲ 만경읍 대동리 마을 당산목에 지은 미즈노씨네 트리하우스. 한국으로 귀화한 일본 남성이 아내의 고향 인근에서 가족들과 함께 운영하는 목가적인 분위기의 카페다.
●둑방길·오솔길·갯벌길·산길 이은 ‘새만금 바람길’

들머리 구실을 하는 ‘새창이다리’의 옛 이름은 만경대교다. 군산 대야면과 김제 청하면을 잇는 콘크리트 다리로, 1933년 일제강점기에 세워졌다. 조성 목적이야 자명하다. ‘징게맹갱 외에밋들’에서 수확한 쌀을 군산항으로 실어 나르기 위해서다. 1988년 바로 위에 새 만경대교가 들어선 이후 인도교로만 쓰이고 있다.

새창이다리 약 4㎞ 아래엔 노을전망대가 있다. 해발 고도가 2m쯤 되려나. 겨우 둔덕이라 할 정도의 높이지만 사방이 툭 트여 전망대 노릇을 톡톡히 해낸다. 팔각정과 안도현 시인의 ‘만경강 노을’ 시비 등이 전망대 주변에 조성돼 있다. 저물녘에는 이름만큼이나 환상적인 노을이, 노을전망대에서 망해사까지는 갈대밭이 끝 간 데 없이 펼쳐진다.

망해사는 지평선의 끝자락, 그리고 막 수평선이 시작되는 곳에 자리잡고 있다. 400년 이상 살아온 팽나무 두 그루와 작고 소담한 경내 풍경이 인상적이다. 절집 위의 진봉산 꼭대기엔 전망대가 세워져 있다. ‘징게맹갱 외에밋들’과 종착지에 다다른 만경강의 장쾌한 모습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수수한 자태의 백련.
 
▲ 수수한 자태의 백련.
이맘때 청하산 아래 연밭에선 하소백련이 절정을 이룬다. 하소는 새우(蝦) 모양의 늪(沼)이다. 이름을 풀자면 ‘새우 모양의 늪에 핀 하얀 연꽃’이란 뜻이다. 늪이 깃든 산의 이름도, 이 일대의 행정명도 청하, 푸른(靑) 새우(蝦)다. 이름치고는 퍽 독특하다.

벽골제는 김제의 랜드마크 같은 곳이다. 학창시절 국사 시간에 달달 외웠던 삼한시대 3대 수리시설 중 하나다. 약 1700년 전인 백제 비류왕(330) 때 ‘징게맹갱 외에밋들’에 물을 대기 위해 조성됐다. 당시만 해도 최첨단 농수공급시스템이었던 벽골제는 둘레가 44㎞에 달할 만큼 거대한 규모였다고 한다. 현재는 4㎞ 정도의 둑과 비석 등이 남아 있다. 벽골제 관광지 안에 박물관, 미술관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시설들이 조성돼 있다. 차분히 돌아보려면 반나절은 족히 걸린다. 밤의 벽골제도 독특하다. 쌍용 조형물 등 여러 시설물에 경관조명이 켜지면서 빛의 정원으로 변한다.
압도적 크기의 금산사 미륵불.
 
▲ 압도적 크기의 금산사 미륵불.
●지평선 끝·수평선 시작의 절경 간직한 망해사

김제 동남쪽의 모악산 일대는 어딘가 범상치 않은 기운이 흐르는 곳이다. 그 발치에 불교, 기독교를 비롯해 증산도 등 토착신앙의 성지들이 매달려 있다. 먼저 모악산 바로 아래 있는 대찰 금산사부터. 통일신라 때 창건돼 미륵신앙의 성지로 추앙받는 사찰이다. 절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미륵전(국보 62호)이다. 겉모양은 3층, 내부는 통층인 건물이다. 충남 부여 무량사의 극락전도 통층 구조지만 미륵전보다 한 층 낮다.

미륵전 안에는 높이 11.82m의 미륵불, 8.79m의 협시불 등 거대한 미륵삼존입불이 모셔져 있다. 미륵불 아래에는 거대한 철 좌대가 있다. 만지면 소원을 이뤄 준다는 영험한 좌대다. 현재는 출입이 금지됐지만, 사찰 측에서 일반에 공개할 방법을 모색하는 중이라고 한다.

미륵전에는 층마다 미륵불의 세계를 나타내는 전각명이 새겨진 현판이 걸려 있다. 1층은 대자

보전(大慈寶殿), 2층은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은 미륵전(彌勒殿) 등이다. 미륵전 주변은 문화재의 보고다. 한 걸음 옮길 때마다 만나는 불전, 석탑, 석등, 방등계단 등이 모두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라고 보면 틀림없다. 본전인 대적광전도 웅장하다. 서울 종묘처럼 단층 구조이면서 옆으로 넓게 펼쳐져 있다. 개창 시기 이 절집의 위세를 가늠할 수 있는 모습이다. 한때 보물(476호)이었으나 1986년 화재로 전소되면서 안타깝게도 지위를 잃었다.

●문화재의 보고 금산사… 남녀평등의 금산교회

금산사에서 조금 내려오면 금산교회다. 익산의 두동교회와 함께 ‘남녀칠세부동석’의 ‘ㄱ’ 자 건물로 유명한 곳이다. 금산교회에선 유교적 제약이 엄연했던 일제강점기에도 여자와 남자가 함께 예배를 봤다. 비록 출입문이 나뉘었고, 천장 대들보의 상량문도 여자 쪽 언문(한글)과 남자 쪽 한문으로 다르지만, 평등한 공간을 지향했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머슴이 목사가 되고 상전이었던 지주가 그를 받드는 동화 같은 이야기도 전해 온다.

더 아래 금평저수지 오른쪽엔 ‘동곡약방’이 있다. 증산교 창시자 강일순이 1908년 약방을 차리고 생애 마지막 2년 동안 환자를 돌봤다는 곳이다. 이 일대 농가들이 동곡서원, 황극후비소 등 증산도 관련 건물로 바뀌는 등 성지화되고 있다. 금평저수지 맞은편엔 증산법종교 본부 영대와 삼청전이 있다. 등록문화재(185호)로 지정된 건물이다. 증산법종교는 강증산의 외동딸 강순임이 창건한 증산도의 한 교파다. 영대는 강일순 부부의 무덤을 봉안한 묘각, 삼청전은 증산미륵불을 봉안한 건물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사항 전북도, 힐링 전도사 '1000리길 해설사' 양성교육 실시
관리자 | 2020-06-19 | 추천 0 | 조회 553
2020-06-19
공지사항 전북도, 생태관광 활성화 위한 에코매니저 맞춤형 심화교육 실시
관리자 | 2020-05-28 | 추천 0 | 조회 249
2020-05-28
346 청정전북 속 비경으로 ‘쉼&표’여행 떠나보세요.
관리자 | 2020-07-27 | 추천 0 | 조회 139
2020-07-27
345 '힐링치유 관광지' 고창에서 한 달 여행 어때?
관리자 | 2020-07-27 | 추천 0 | 조회 137
2020-07-27
344 한국식생학회, “다양한 생태계가 어우러지는 고창의 가치 높아”
관리자 | 2020-07-23 | 추천 0 | 조회 250
2020-07-23
343 클린마운틴 특별답사 - 순창 강천산 녹음숲길
관리자 | 2020-07-22 | 추천 0 | 조회 266
2020-07-22
342 "코로나시대 생태체험 관광이 대안" 진안군, 마이산숲길·은천숲서 진행
관리자 | 2020-07-22 | 추천 0 | 조회 269
2020-07-22
341 완주군, 여름철 비대면 관광지로 각광
관리자 | 2020-07-22 | 추천 0 | 조회 18
2020-07-22
340 "코로나에 지친 당신, 진안 부귀 편백숲에서 쉬어가세요"
관리자 | 2020-07-22 | 추천 0 | 조회 20
2020-07-22
339 김제, 미륵의 세상과 화엄의 바다 펼쳐낸 어머니의 땅
관리자 | 2020-07-21 | 추천 0 | 조회 183
2020-07-21
338 고창군, 생태계 보전 위해 지역 식생자원 이용 관리 방안 세워야
관리자 | 2020-07-21 | 추천 0 | 조회 184
2020-07-21
337 완주군, '상관 편백숲' 활용 관광객 유치 나선다
관리자 | 2020-07-17 | 추천 2 | 조회 175
2020-07-17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