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전라북도 생태관광 알림마당

구천번을 돌아 흐르는 구천동 가을이 물들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8-11-19 14:20:00
  • 조회211
구천동어사길 첫 명소 제15경 월하탄 두줄기 폭포 아름다워
계곡~백련사까지 5km구간 어사 박문수 일화 지명 유례
16경 인월담-19경 비파담-32경 백련사 가는 곳곳 장관

전라도 정도 천년을 기념해서 지정한 '전북 천리길' 소개에서 무주 구천동어사길이 빠지면 서운하겠죠?
무주 구천동에는 아름다운 명소 33경이 있는데 무주 '구천동어사길'은 16경부터 만날 수 있습니다. 숲이 주는 편안함과 계곡의 아름다움을 함께 느끼며 걸을 수 있는 곳 무주 구천동어사길을 찾아 떠납니다.

구천동어사길은 무주 구천동 주차장에서 시작됩니다. 넓은 주차장이 무료 개방해 편하게 주차를 할 수 있습니다.
어사길을 찾아가려 하는데 붉게 물든 단풍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주차장을 나와 상가를 지나게 됩니다. 상가 앞으로는 맑은 계곡물이 흐르고 있습니다. 어사길을 따라 힘차게 달려 흘러온 물길입니다. 계곡 주변의 풍경도 완연한 가을 분위기입니다.

도로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구천동 계곡 입구가 나옵니다. 이곳부터는 차가 갈 수 없습니다. 길은 차량이 통행할 수 있을 정도로 넓게 되어 있지만 계곡의 환경 보전과 등산객의 안전을 위해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넓은 길을 따라 걸어 올라갑니다.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길은 완만한 오르막길이랍니다.

주변 경치를 감상하며 숲길을 편안하게 걸을 수 있어 좋습니다. 오른쪽 옆에는 계곡이 흐르고 있어 운치 또한 말할 것이 없고요. 그렇게 얼마나 걸었을까 계곡 앞에 구천동 33경 안내 표지가 나옵니다. 구천동어사길을 가면서 처음으로 만나는 구천동 명소인데 제15경인 월하탄(月下灘)입니다. 월하탄(月下灘)은 선녀들이 달빛 아래 춤을 추며 내려오듯 두 줄기 폭포수가 기암을 타고 쏟아져 내려 푸른 담소를 이루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월하탄(月下灘)을 지나면서 계곡에 놓인 다리를 건넙니다. 이곳이 기존의 구천동 계곡길과 구천동어사길이 갈라지는 곳입니다. 우측으로는 야영장으로 가는 길도 있고요.

# 숲과 계곡을 오가며 걷는 '구천동어사길'

주차장에서 이곳까지 걸어온 길은 예전에 있던 구천동 계곡길입니다. 구천동어사길을 가기 위해서는 이 길을 지날 수밖에 없어 전체 구천동어사길에는 포함을 하고 있지만 실제 구천동어사길은 이곳에서 시작해서 백련사까지 5km 구간을 말합니다.

구천동 지명은 조선 시대 '향적봉기(香積蜂記)'라는 기행문에 구천 명의 승려가 수도했던 곳이라고 기록한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구천동어사길은 계곡에 자리 잡고 살던 지역 주민들이 이용했던 길입니다. 조선 시대 유명한 암행어사였던 박문수가 구천동에서 자신의 위세만을 믿고 이웃 주민들에게 횡포를 부리는 자들을 벌하고 도리를 바로 세웠다고 하여 '어사길'이라고 부르게 되었답니다.

구천동어사길은 계곡 옆으로 난 숲길입니다. 좁은 숲길인데 옛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집니다. 길 주변에는 키가 작은 조릿대가 많이 보이는데 그만큼 오랫동안 잘 보전된 숲이라는 의미입니다. '어사길' 숲에도 단풍이 잘 들었던 흔적은 그대로 남아있는데 절정기가 지난 것 같아 그것이 못내 아쉽네요.

숲속에는 중간중간 생태놀이터가 있습니다. 아름다운 숲과 계곡이 함께 있어 생태놀이터로는 안성맞춤인 것 같아요.

구천동어사길은 자연 지형을 그대로 활용해서 만들어진 길이기 때문에 계곡에서 잠시 멀어지기도 했다가 다시 계곡 바로 옆을 지나기도 합니다. 계곡 옆을 지날 때마다 맑은 계곡물의 유혹에 빠져 잠시 머물다가 갑니다.

이번에는 구천동 33경 중에서 제16경인 '인월담(印月潭)’  폭포를 만났습니다. '인월담' 폭포는 무주 구천동 3대 명소로 꼽힌 곳인데 탁 트인 하늘 아래 펼쳐진 너른 반석 사이로 쏟아지는 폭포가 장관을 이루는 곳입니다. 인월(印月)은 물 위에 달이 도장을 찍은 것처럼 선명하게 비춘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모습을 상상만 해도 아름다운 장면인 것 같아요.

인월담(印月潭)’을 지나면서 계곡 반대쪽으로 길이 이어집니다. 철이 지난 단풍이지만 빛을 받고 있으니까 아직 봐줄 만합니다. 계곡과 어울려 멋진 풍경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구천동어사길은 안내 표지판이 잘 되어 있는데 특히 스토리텔링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것들도 이야기를 찾아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계곡 옆 숲길을 가면서 바위 사이로 난 돌문을 지나기도 하고 돌탑을 지나기도 합니다. 돌문과 돌탑에는 소원 성취와 관련된 이야기를 품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계곡을 따라 오르면 비파담(琵琶潭)이 나옵니다. 구천동 제19경입니다. 비파담(琵琶潭)은 커다란 암반 위로 흐르던 물줄기가 여러 개 폭포를 이루며 떨어지는 넓은 소(沼, 못)로 그 모습이 비파(琵琶)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 부탁드립니다.

 

출처 : '전북의 재발견' 블로그(http://blog.jb.go.kr/221393549402) 김왕중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사항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축제 영상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195
2019-11-19
공지사항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 축제 안내
관리자 | 2019-09-23 | 추천 2 | 조회 1061
2019-09-23
공지사항 2019 전북 천리길 전국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관리자 | 2019-09-10 | 추천 1 | 조회 596
2019-09-10
공지사항 전북도, 생태관광 및 천리길 활성화에 '박차'
관리자 | 2019-04-09 | 추천 6 | 조회 1259
2019-04-09
공지사항 [전라일보연재]전북1000리길 시리즈('19년 기준)
관리자 | 2018-04-03 | 추천 4 | 조회 1280
2018-04-03
249 깊고 진한 가을향이 물씬 '장안산 마실길'을 걷다
관리자 | 2019-12-02 | 추천 0 | 조회 49
2019-12-02
248 도심 흉물 군산가압장,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탈바꿈…28일 개방
관리자 | 2019-11-28 | 추천 0 | 조회 101
2019-11-28
247 고창자연마당, 22일 제19회 자연환경대상에서 대상(환경부장관상) 수상
관리자 | 2019-11-28 | 추천 2 | 조회 114
2019-11-28
246 임실 옥정호는 전북 보물…종합관광개발사업 고삐‘ 바짝 ’
관리자 | 2019-11-28 | 추천 0 | 조회 115
2019-11-28
245 고창 생태관광 누에오디 체험, 탄소 발자국 인증 연장받았다
관리자 | 2019-11-27 | 추천 0 | 조회 139
2019-11-27
244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의 가치, 자연과 인간의 공존 새롭게 조명된다
관리자 | 2019-11-21 | 추천 0 | 조회 178
2019-11-21
243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축제 영상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195
2019-11-19
242 고창 운곡람사르습지 늦가을 정취 흠뻑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127
2019-11-19
241 진안·무주 국가지질공원, 해설사 시연대회서 '장관상'
관리자 | 2019-11-18 | 추천 0 | 조회 122
2019-11-18
240 정읍 솔티마을·제주도 선흘1리·하례1리, 자매결연
관리자 | 2019-11-18 | 추천 0 | 조회 95
2019-11-18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