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환경부, 추석 앞두고 폐플라스틱·비닐 증가 대비 대책 시행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09-11 10:06:00
  • 조회42
환경부가 추석 연휴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등에 따른 폐플라스틱·비닐 증가를 고려해 다양한 대책을 시행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추석연휴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등에 따른 폐플라스틱 적체 증가에 대비해 6개월간 선별지원금을 추가 지급한다. 폐비닐은 이달 말부터 1만톤 규모의 공공비축 지원을 추진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분리배출 홍보도 강화한다.
환경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폐플라스틱과 폐비닐 증가에 대비해 이러한 내용이 담긴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16%, 11.1% 증가했다. 또한, 7월 30일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 수립 당시 전국 공동주택 1만9000 단지 중 32.2%에 적용 중이었던 가격연동제도 9월 8일 기준으로 38.3%까지 늘어났다.
폐비닐의 경우 적체량이 올해 5월까지 약 23% 증가 후 일부 감소세를 보였으나 최근 고형연료제품(SRF) 사용시설의 연료전환으로 재활용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 유가 하락과 코로나19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산업의 가동률 단축 가능성이 있어 적체량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는 추석 연휴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등에 따라 폐플라스틱 등이 증가할 것을 고려해 다양한 대책을 시행한다.
우선, 발생량이 증가한 폐플라스틱의 선별 품질을 높이기 위해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선별지원금을 6개월간 추가 지급(kg당 20원 수준)한다. 재활용이 어려운 혼합플라스틱 중 ‘판페트류’에 대한 선별지원금은 내년부터 상향 조정하는 안도 검토 중이다.
폐비닐의 경우에는 수요처 감소에 의한 적체를 방지하기 위해 9월 말부터 폐비닐 재생원료(펠릿 형태)의 공공비축 지원(1만톤 규모)을 추진한다. 앞서 환경부는 이번 주부터 수요조사를 시작했다.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의 적정한 분리배출을 위해 배출단계부터 홍보와 안내도 강화한다. 이번 주부터 현장에서 활동하기 시작한 자원관리도우미를 통해 음식물, 스티커 등 이물질이 묻어 있거나 여러 재질이 섞여 재활용이 어려운 폐플라스틱, 폐비닐은 배출단계부터 최대한 선별한다.
 
한편, 환경부는 현재 실시 중인 주간 모니터링 외에 10일부터 선별업계를 대상으로 폐플라스틱 품목별 적체 현황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추석 연휴 등을 앞두고 적체량 변화를 사전 예측하고 필요한 대책을 추가로 보완할 계획이다.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409)
김동수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322 임실군, 옥정호 수질 보호 총력
관리자 | 2020-10-28 | 추천 0 | 조회 29
2020-10-28
321 전북도, 하천의 으뜸 청소부 다슬기 종패 방류
관리자 | 2020-10-28 | 추천 0 | 조회 26
2020-10-28
320 ‘단확행’ 뉴노멀 여행 트렌드로…익숙한곳·지속가능·안전제일도
관리자 | 2020-10-27 | 추천 0 | 조회 44
2020-10-27
319 ‘썩는 플라스틱’이 외면 받는 3가지 이유
관리자 | 2020-10-27 | 추천 0 | 조회 27
2020-10-27
318 단풍철 등산 사고 급증...안전지침 확인 필수
관리자 | 2020-10-26 | 추천 0 | 조회 28
2020-10-26
317 에코백 131번 사용해야 환경이 보호된다고?
관리자 | 2020-10-23 | 추천 0 | 조회 39
2020-10-23
316 겨울이 오기 전 꼭 가봐야할 전북의 안전한 관광지는 어디?
관리자 | 2020-10-23 | 추천 0 | 조회 36
2020-10-23
315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언택트 리사이클 캠페인
관리자 | 2020-10-23 | 추천 0 | 조회 36
2020-10-23
314 여행 떠날때는 안전! 한번더 생각하세요
관리자 | 2020-10-23 | 추천 0 | 조회 38
2020-10-23
313 훼손 생태계 30%만 복원해도 생물다양성 확보·탄소저감 이득
관리자 | 2020-10-22 | 추천 0 | 조회 41
2020-10-22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