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웨딩드레스도 꽃장식도 저탄소…에코웨딩 탄소발자국 첫 인증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8-10-29 10:37:00
  • 조회565
▷ '대지를 위한 바느질'의 에코웨딩 서비스에 탄소발자국 인증

▷ 한지·쐐기풀 드레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등 탄소줄이기 노력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환경을 생각하면서 경제적인 부담은 줄이고 사회적인 의미는 더하는 결혼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 '대지를 위한 바느질'의 에코웨딩 서비스에 탄소발자국*을 최근 인증했다고 밝혔다.

* 제품(서비스 포함)의 원료 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CO2)양으로 환산하여 표시하는 제도

에코웨딩 서비스란 신랑·신부가 청첩장부터 웨딩촬영, 웨딩드레스, 부케, 예식장, 웨딩카까지 결혼식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진행하는 결혼식 서비스를 의미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에코웨딩 서비스는 한지나 쐐기풀로 만든 웨딩드레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일회용 꽃장식 대신 화분 등을 사용하고 예식장도 대지를 위한 바느질 회사 사옥을 활용하여 일반 결혼식에 비해 온실가스 발생량을 줄일 수 있다.

대지를 위한 바느질 사옥에서 에코웨딩을 진행할 경우, 커플 1쌍당 평균 27.5kgCO2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여, 일반 결혼식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 44.7kgCO2* 대비 약 38% 저감 효과를 보였다.
웨딩드레스, 청첩장, 꽃장식을 결혼식 이후 모두 폐기한다고 가정

특히 천연 한지, 쐐기풀 등 자연에서 뽑아낸 섬유로 만든 웨딩드레스는 예식 후 일상복으로도 재활용할 수 있으며, 제작부터 폐기까지 총 10.2kgCO2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여 일반 합성섬유로 만든 웨딩드레스의 평균 배출량(32.4kgCO2)보다 탄소 배출을 68% 줄일 수 있다.

결혼식 꽃길은 일반 일회용 꽃장식 대신 꽃화분으로 장식하고, 예식 후 화분꽃장식을 하객들에게 답례품으로 제공하여 화분꽃장식을 폐기하는 경우보다 탄소배출량을 77% 낮추고*, 폐기물 발생도 최소화한다.
화분꽃장식 폐기시 평균 탄소발생량 23.3kgCO2, 하객 제공시 탄소발생량 5.3kgCO2(결혼식 1회 기준)

또한,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를 사용해 예식 이후 화분에 옮겨 키울 수 있게 하고, 친환경용지에 콩기름으로 인쇄한 청첩장, 일반 결혼사진첩 대신 종이액자 형식의 사진첩,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자동차 웨딩카 등 저탄소 친환경을 실천하는 다양한 요소들이 반영됐다.

사회적 기업인 '대지를 위한 바느질'은 단순히 경제적 비용을 줄인 '작은 결혼식'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결혼식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결혼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2010년부터 에코웨딩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피로연 음식을 하객 인원수에 맞춰 인근 지역 음식점에서 장만하기 때문에 음식물쓰레기도 줄이고 식대도 저렴하게 낮출 수 있으며, 이러한 노력으로 일반 결혼식 평균비용*과 비교해 60~70% 수준으로 결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200명 기준 예식 평균 약 2,500만 원 소요(결혼비용 실태 및 소비자 인식조사 2013, 한국소비자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대지를 위한 바느질은 이번 탄소발자국 인증으로 에코웨딩이 합리적이고 환경 친화적인 결혼문화 정착 및 확산에 지표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을 생각하고 낭비를 줄이는 에코웨딩 서비스가 새로운 결혼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기대하며, 결혼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활 분야에서 친환경·저탄소 생활이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1. 에코웨딩 사진 및 탄소배출량 비교.
2. 환경성적표지(탄소발자국) 인증제도 소개.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422 태양광반사는 생태계 과열 막는다?
관리자 | 2021-04-15 | 추천 0 | 조회 21
2021-04-15
421 전북교육청 찾아가는 환경생태 수업 추진
관리자 | 2021-04-15 | 추천 0 | 조회 17
2021-04-15
420 코로나 시대, 세대별 국내여행법 달랐다
관리자 | 2021-04-15 | 추천 0 | 조회 19
2021-04-15
419 “온실가스 저감, 도덕 문제 아닌 경제적 문제”
관리자 | 2021-04-13 | 추천 0 | 조회 19
2021-04-13
418 코로나19 이후 탄소발자국 짙어진 이유
관리자 | 2021-04-13 | 추천 0 | 조회 21
2021-04-13
417 우리지역의 생태자산과 생태계서비스
관리자 | 2021-04-13 | 추천 0 | 조회 8
2021-04-13
416 익산시, 동·식물 안정적 서식 ‘환경친화도시’ 로 탈바꿈
관리자 | 2021-04-06 | 추천 0 | 조회 58
2021-04-06
415 전북 김제 모악산 지역 4대 종교 모두 문화재로 지정
관리자 | 2021-04-06 | 추천 0 | 조회 49
2021-04-06
414 전북 곳곳에 생활숲 늘려 미세먼지 줄이고 힐링 공간 조성
관리자 | 2021-03-22 | 추천 0 | 조회 50
2021-03-22
413 전북도, 456만 그루 나무 심기 추진 外
관리자 | 2021-03-22 | 추천 0 | 조회 45
2021-03-22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