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기후위기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10-14 13:32:00
  • 조회221

“어른들에겐 미래가 있었다. 우리에게도 미래가 있어야 한다”

기성세대가 망쳐놓은 지구 환경 때문에 암담하고 불안한 미래를 맞게 된 지구촌 400만 청소년들이 내건 글로벌 기후파업 슬로건이다.

봄 미세먼지, 여름 폭염으로 날씨가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 특히 올해 빈번한 가을 태풍 때문에 한국 사회는 한 번도 직면해 본 적 없는 ‘기후위기’의 진실과 마주하고 있다. 기후 위기의 원인을 찾고 그 원인이 사회에 있다면 그 해결책도 사회에 있다는 ‘기후정치’가 절실한 시점이다.

기후 위기에 대한 질문과 답을 찾아가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 신문 읽기

<읽기자료 1>

우리는 공부할게, 기후는 어른들이!

“여러분이 공기 중에 배출해놓은 수천 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할 임무를 우리와 우리 자녀 세대에게 떠넘긴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

9월2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 연단에 선 16살 그레타 툰베리는 비행기가 아닌 친환경 태양광 요트로 뉴욕에 도착,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을 질타했다.

툰베리의 기후파업

세계적 인물이 된 15살 툰베리는 지난해 8월20일 학교에 가지 않고 스웨덴 의회 앞에서 ‘기후를 위한 학교 파업’(School Strike For Climate)이란 팻말을 옆에 두고 1인시위를 시작했다. 10대 청소년의 치기로 혹은 아스퍼거증후군(발달장애의 한 종류)이라는 비하도 나왔지만 그의 외침은 부모와 친구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툰베리를 따라 10대들이 금요일마다 학교에 가지 않고 유럽 전역에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 for Future)이라는 이름으로 학교 파업이 퍼졌다. 올해 두 차례 한국을 포함해 100개국이 넘는 나라에서 100만 명 넘는 10대들의 동맹파업이 벌어졌다. 그레타는 지난 4월 유럽의회에 초청받아 ‘지금 집에 불이 났어요’란 주제로 기후위기에 대해 연설했고, 미국 시사지 ‘타임’은 그를 ‘차세대 리더’라고 표현하며 5월 표지 인물로 선정했다. 그레타의 활동은 다큐멘터리로도 만들어졌으며, 언론에서는 그레타의 1인 시위로 시작된 환경에 대한 각성 현상을 ‘그레타 효과’라고 부르기도 했다.

툰베리는 지난 25일 ‘대안 노벨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바른생활상(Right Livelihood Awards)’ 수상자로 선정됐다.

툰베리를 비롯해 10대들이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온난화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후변화로 지구에 닥칠 재앙에 대한 과학자들의 계속된 경고를 짚어보면 이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다. 어른들의 무책임이 10대들이 살아갈 지구 환경을 더욱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지구 온도는 산업화 이전(1850~ 1900년)보다 약 1℃(도) 상승했는데, 현재 속도로 온난화가 지속되면 10년 후인 2030~2052년 사이에 1.5도 이상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2014 기후변화 종합보고서’ 등을 보면 2도가 올라갈 경우 사람과 생태계에 큰 재앙이 닥칠 것으로 전망된다. 식량자원 부족으로 빈곤계층과 사회적 약자에게 큰 타격이 가해지고. 곤충 18%, 식물 16%, 척추동물 8%의 서식지가 사라질 수 있고, 바닷속 산호의 99%가 사라질 수 있다.

한국은 기후위기 손놓아

IPCC는 작년 10월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1.5도 보고서)를 채택했다.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이 채택될 당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작성을 요청한 보고서로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그런데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각 나라가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100% 이행하더라도 1.5도로 제한하기에는 역부족이라 지금부터 각 나라가 2030년까지 예상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5%를 감축해야 한다.

과학자들은 지금처럼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면 2100년까지 갈 것 없이 10~12년 안에 지구 온도가 1.5도 이상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어른 세대’가 무분별하게 온실가스를 배출했다면 곧 성인이 될 10대들은 온실가스를 배출할 ‘권리’가 없다. 이산화탄소 배출을 억제해야 하는 ‘의무’만 지고, 지구온난화로 인한 각종 피해를 고스란히 짊어지게 된다.

한국은 2018년 기준 이산화탄소 배출량 세계 7위, 2017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4위로 국제 기후변화 대응행동 연구기관들로부터 사우디아라비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함께 ‘2016년 기후 4대 악당’에 꼽혔다.

기후변화 책임질 어른들에게 돌직구

툰베리의 외침은 한국을 비롯해 전세계를 계속 흔들고 있다. 9월21일,27일 서울 대학로와 광화문에서 5천여 명의 시민이 모여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를 마친 시민과 청소년들은 청와대에 2020년까지 국내외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백지화,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 2050년까지 ‘탄소 제로’ 달성, 정부 차원의 기후위기 선언, 청소년기후행동과의 공식 면담 등의 요청이 담긴 문서를 전달했다.(출처 : 한겨레21 이승준 기자 2019-9-30)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64047&sc_section_code=S1N31&sc_sub_section_code=S2N54)

한국언론진흥재단 강사 장연주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219 new 기후위기, 미래가 아닌 현재 대응해야 할 과제이다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5
2019-11-19
218 new “하늘부터 바다까지 플라스틱을 없애자”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8
2019-11-19
217 어릴 적 올바른 환경인식 정립, 가장 효과적인 보호정책
관리자 | 2019-11-12 | 추천 1 | 조회 43
2019-11-12
216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 대책에 발벗고 나선 스페인
관리자 | 2019-10-22 | 추천 0 | 조회 214
2019-10-22
215 숲의 ‘생물 다양성’ 높을수록 복원력 커져
관리자 | 2019-10-21 | 추천 0 | 조회 198
2019-10-21
214 생명의 근원이 되는 태양에너지
관리자 | 2019-10-21 | 추천 0 | 조회 185
2019-10-21
213 기후위기
관리자 | 2019-10-14 | 추천 0 | 조회 221
2019-10-14
212 지구온난화 구원투수 고래 1마리의 가치는?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195
2019-10-10
211 도시 열섬현상을 낮추는 ‘쿨루프(Cool Roof) 페인트 캠페인’
관리자 | 2019-10-07 | 추천 0 | 조회 110
2019-10-07
210 농촌의 플라스틱 쓰레기, 생물다양성은 안녕하십니까
관리자 | 2019-10-07 | 추천 0 | 조회 115
2019-10-07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