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전라북도 생태관광 알림마당

금강 천리 대장정의 시작 '뜬봉샘'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01-29 09:52:00
  • 조회190

◀앵커▶

충청의 젖줄인 금강.

금강은 수천 년 동안 충청 지역을 구비구비

관통하며 충청의 역사와 함께 해왔습니다.

설 연휴를 맞아 대전MBC는 금강 천릿길에

숨겨져 있는 이야깃거리를 소개하는 기획

뉴스를 준비했습니다.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 그리고 하천이 모여 강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하는 금산

적벽강으로 김광연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충청을 가로지르는 금강.

구석기시대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한

비옥한 금강 유역은 오랜 시간 충청인들의

삶의 터전이었습니다.

금산과 대전, 세종, 공주와 부여 등을 거쳐

서해로 유입되는 금강은 전라북도 장수군에

있는 신무산 중턱 뜬봉샘에서 출발합니다.

(S/U)"충청의 젖줄인 금강 천리 물길의

대장정은 이 작은 샘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계시를

받은 곳으로 알려진 이곳은 옛부터 신성한

장소로 여겨져 왔습니다.

[송백헌 / 충남대학교 명예교수] 
"무지개가 솟으면서 그 무지개를 타고 봉황새가

떠올랐다고 해요. 그래서 꿈에서 깨봤더니

바로 샘이 있어서 그 샘이 아주 맑은 물이

떠올라서 단을 놓아서 제사를 지내면서 기도를

드려서 나라를 세웠다고 하죠.

봉황새가 떴다 해서 뜬봉샘인데.."

뜬봉샘은 1급수에서만 산다는 옆새우와 가재도

살 정도로 맑은 물이 흐릅니다.

[한봉수 / 뜬봉샘생태공원 관리사무소] 
"뜬봉샘에서는 1급수에서만 살 수 있다는

옆새우와 민물가재가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 정도로 물이 깨끗한.."

산에서 흐르기 시작한 물줄기는 수분재라는

곳에서 두 갈래로 나뉘는데 남쪽으로

흐르면 섬진강, 그리고 북쪽으로 흐르는

물이 금강을 이룹니다.

무주·진안을 지나며 천들과 합쳐지는

물줄기는 금산에 이르러 적벽강이라 불리며

비로소 강의 모습을 띱니다.

이름에 걸맞게 붉은 바위가 많은 이곳 금강

상류에는 맑은 물에 사는 민물고기로 만든

어죽이나 도리 뱅뱅이 등의 음식이 유명합니다.

금강은 먹거리뿐 아니라 생활 습관과

삶의 방식까지 많은 부분에서 주민들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길중계 / 금산군 수통1리 이장] 
"진짜 이 강하고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우리

주민들의 아픈 사연, 또 삶의 모든 게

이 적벽강에 얽혀있습니다.. 이 강으로 인해서

저희들이 먹고 사는, 그런 생활의 터전이죠."

천릿길 금강은 그 시작부터 끝까지 충청인들의

삶과 역사, 문화가 서려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출처 : 대전mbc(https://tjmbc.co.kr/article/n_qChhpHUE6Q#)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사항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축제 영상
관리자 | 2019-11-19 | 추천 4 | 조회 923
2019-11-19
공지사항 2019 전북 천리길 전국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관리자 | 2019-09-10 | 추천 3 | 조회 1303
2019-09-10
공지사항 전북도, 생태관광 및 천리길 활성화에 '박차'
관리자 | 2019-04-09 | 추천 9 | 조회 2044
2019-04-09
공지사항 [전라일보연재]전북1000리길 시리즈('19년 기준)
관리자 | 2018-04-03 | 추천 6 | 조회 1992
2018-04-03
279 고창·서귀포·서천 ‘람사르습지’ 인증 추진
관리자 | 2020-03-12 | 추천 0 | 조회 81
2020-03-12
278 임실군, 6월까지 옥정호 물안개길 생태숲 조성
관리자 | 2020-03-05 | 추천 0 | 조회 116
2020-03-05
277 '군산시 청암산에 봄이 왔어요'...경칩맞아 유실수원 매화 개화
관리자 | 2020-03-05 | 추천 0 | 조회 111
2020-03-05
276 군산시, '어린이 숲체험 놀이교실' 참여기관 모집
관리자 | 2020-02-26 | 추천 0 | 조회 111
2020-02-26
275 시군, 전문가와 함께 생태관광 발전방향 모색
관리자 | 2020-02-26 | 추천 0 | 조회 107
2020-02-26
274 부안소방서, 마실길에 비상구급함 설치
관리자 | 2020-02-24 | 추천 0 | 조회 94
2020-02-24
273 고창군, 깨끗한 갯벌 조성 위한 환경개선 사업 추진
관리자 | 2020-02-24 | 추천 0 | 조회 102
2020-02-24
272 생태습지, 생태계가 숨쉬는 수변로 인간과 자연이 함께하는 청암산
관리자 | 2020-02-20 | 추천 0 | 조회 120
2020-02-20
271 “운곡저수지와 원시 숲이 한눈에” 고창군 명품 ‘유스호스텔’ 탄생
관리자 | 2020-02-20 | 추천 0 | 조회 115
2020-02-20
270 '봄이 왔다' 고창군, 운곡습지 홍보관·탐방열차 운행시작
관리자 | 2020-02-20 | 추천 0 | 조회 120
2020-02-20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