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훼손 생태계 30%만 복원해도 생물다양성 확보·탄소저감 이득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10-22 09:46:00
  • 조회111
 
생태계 복원 우선지역 지도
생태계 복원 우선지역 지도
[네이처 논문 캡처]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농지나 목초지 등으로 전환된 세계 주요 생태계를 우선순위에 따라 30%만 원래 상태로 복원해도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 종 70% 이상을 구하고 산업화 이후 대기 중에 쌓인 이산화탄소(CO₂)의 절반에 가까운 4천650억t을 흡수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리우데자네이루 가톨릭대학(PUC-Rio)과 외신 등에 따르면 이 대학 지리학 조교수 베르나르두 스트라스부르그 박사를 비롯해 12개국 과학자 27명이 참여한 연구팀은 세계 생태계 복원 우선 지역을 꼽은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네이처'(Nature)에 발표하면서 이런 주장을 폈다.
연구팀은 핵심 지역을 선정해 먼저 복원하는 것이 비용면에서 13배나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우선 수리 모델과 지도 제작 기술 등을 이용해 농지나 목초지 등으로 전환된 자연 생태계가 총 28억7천만㏊(2천870만㎢)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중 54%가 원래 숲이었고 25%는 초지, 14%는 키 작은 나무만 있는 관목지 등이고 황무지와 습지는 각각 4%와 2%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동물 서식지, 탄소 저장지, 비용 효율 등 세 가지 기준을 고려해 가장 낮은 비용으로 생물 다양성 확보와 탄소 저감 등에서 가장 큰 이익을 낼 수 있는 복원 규모를 분석했다.
그 결과, 습지를 원래 상태로 복원하는 것이 멸종위기종을 구하고 지구 온난화 속도를 늦추는 데 있어 가장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열대림의 복원 효과가 컸다. 온대림이나 사바나, 관목지 등 다른 생태계도 모두 고유의 역할을 갖고 있기는 하지만 복원 효과가 습지나 열대림에 미치지는 못했다.
전체적으로 복원이 필요한 지역은 3분의 1에 약간 못 미치는 약 900만㎢로 브라질 크기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브라질과 중미,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인도 그리고 아프리카에서는 케냐 및 탄자니아 해안지역과 마다가스카르, 감비아에서 나이지리아에 이르는 동부지역 등 열대와 아열대 지역에 집중돼 있다.
팜유 농장을 만들기위해 훼손된 인도네시아 아체 열대림
팜유 농장을 만들기위해 훼손된 인도네시아 아체 열대림
[EPA=연합뉴스]
그러나 이들 나라에 훼손된 생태계 복원의 책임을 떠넘기는 부당할 뿐만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가능하지 않아 국경 내에서 우선 복원지역의 15%를 원래 상태로 돌려놓는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이 경우 최선의 계획 대비 생물 다양성 보존과 탄소 저감 이득은 각각 28%와 29%씩 줄고 비용은 52%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생물다양성과 탄소 저감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국경을 넘어 국제적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또 비용만 따졌을 때 핵심지역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복원하는 것이 무작위로 진행하는 것보다 10배 이상 효과가 높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가장 낮은 비용으로 식량 생산에 충격을 주지 않고 생태계를 복원해 생물 다양성 확보와 탄소 저감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곳을 짚어낸 첫 연구 결과라고 평가했다.
논문 공동 저자인 코네티컷대학 생태학 교수 로빈 채즈든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각국 정부가 생태계 복원지를 결정할 때 필요한 정확한 지리적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건강한 행성을 위해 행동을 고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1015150800009?input=1195m)
엄남석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339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음식물쓰레기, 탄소발자국 심각해
관리자 | 2020-11-18 | 추천 0 | 조회 44
2020-11-18
338 나만 알고 싶은 품격있는 여행지 '전주'
관리자 | 2020-11-18 | 추천 0 | 조회 42
2020-11-18
337 생태교통으로 만드는 사람의 도시, 전주
관리자 | 2020-11-18 | 추천 0 | 조회 45
2020-11-18
336 환경부-산업계, 녹색 강국 도약 위해 ‘맞손’
관리자 | 2020-11-18 | 추천 0 | 조회 43
2020-11-18
335 환경부, 재활용품 수거 안정화 추진
관리자 | 2020-11-16 | 추천 0 | 조회 53
2020-11-16
334 환경부, 폐기물 수거중단 등 국민 불편 없앤다
관리자 | 2020-11-10 | 추천 0 | 조회 19
2020-11-10
333 전북형 ‘그린미래학교’ 추진…5개년 환경교육 계획 수립
관리자 | 2020-11-10 | 추천 0 | 조회 22
2020-11-10
332 뛰면서 쓰레기 줍는 ‘플로깅’ 체험기...
관리자 | 2020-11-10 | 추천 0 | 조회 22
2020-11-10
331 일부 희귀식물 대량증식법 개발...자생식물 멸종 방지
관리자 | 2020-11-09 | 추천 0 | 조회 21
2020-11-09
330 지리산전북사무소, 공원 내 미기록 식물 9종 확인
관리자 | 2020-11-05 | 추천 0 | 조회 26
2020-11-05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