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집콕 연휴...택배·배달 쓰레기 줄이는 방법은?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1-02-16 10:05:00
  • 조회189
 
지하철역 입구 앞에 종이 박스를 비롯한 여러 쓰레기가 쌓여있다. (김동수 기자) 2020.3.31/그린포스트코리아
집콕과 거리두기가 이어지는 요즘,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과거보다 더 생기는 쓰레기도 있다. 택배박스나 일회용 음식용기가 대표적이다.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 사진은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사진 속 브랜드 등으 기사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작년 설과 추석에 이어 올해 설도 ‘거리두기’가 화두다. 기자도 예외가 아니다. 마지막 해외여행은 2019년 12월, 식당에서의 마지막 저녁 식사는 지난해 6월이었다. 점심 식사를 겸한 업무상 미팅도 10월 이후에는 한 건도 없었으며 술은 (꼭 코로나 때문은 아니고 여러 가지 이유로) 작년 5월에 끊었다. 그야말로 ‘집콕’의 생활화다.
라이프스타일이 많이 달라졌다. 카드값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쇼핑과 외식은 택배와 배달앱으로 바뀌었고, 무료한 시간을 보낼때도 카페에 가는 게 아니라 집에서 레고를 조립하기 시작했다. 작년에는 옷과 신발을 거의 사지 않은 대신, 마스크를 천장 가까이 샀다. 일상의 모습이 크게 변한 셈이다.
성격이나 취향 따라, 그리고 직업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나는 (일하는 것 말고 나머지 일상에서는) 거리두기가 전혀 불편하지 않다. 여럿이 만나 수다떠는 것 보다 가족과 조용히 시간 보내는 게 좋고, 원치 않는 술자리에 불려가 영양가 없는 얘기를 듣느니 그냥 집에서 누워 혼자 노는 게 훨씬 행복하다. 지금 생각해보면, 20대와 30대 시절 뭐하러 그렇게 약속을 많이 잡아 밖으로 놀려 다녔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진작 이렇게 ‘집돌이’로 지내볼걸, 하는 마음에서다.
그런데 코로나 시국에 주로 집에서 지내보니 한가지 문제가 있었다. 늘어난 쓰레기다. 물론 밖으로 돌아다닐 때도 쓰레기는 많이 생겼을거다. 하지만 그때는 외부 어딘가에서 처리하고 들어와서 그런지 소위 ‘티’가 잘 안 났는데 요즘은 집에서 늘 쓰레기가 쌓여가는 기분이 든다.
◇ 배송받은 박스 다시 쓰고, 요리는 그릇 하나에
기자의 연휴도 특히 그랬다. 일회용품 줄이고 제로웨이스트를 아무리 실천하려고 해도 집에서는 늘 쓰레기가 나온다. 택배 사용이 늘고 (아무리 줄이려고 해도 또 먹게 되는) 배달음식의 홍수 속에서는 더욱 그렇다. 그래서 몇 가지 아이디어를 내봤다. 이번 설에 처음 한건 아니고 최근의 ‘집콕’ 과정에서 해본 일들이다. 
우선 배송받은 상자를 다시 사용해봤다. 배송된 상자 중 찌그러짐이 심한 것들은 잘 분리해 버리고 튼튼해 보이는 건은 따로 모았다. 상자를 열 때 윗부분에만 살짝 칼집을 내서 연 다음 거기에 다른 물건을 담았다. 송장 떼낸 자리에 새 송장을 붙이면 새 상자와 다름없다. 테이프만 더 쓰면 상자는 재사용이 가능하다.
그 다음 상태가 좋은 것들은 집에 두고 썼다. 커다란 상자 두 개는 차 트렁크에 넣어두고 정리함으로 썼다. 중간크기 상자에는 방습제를 넣고 철지난 옷을 담아 창고방에 넣어 수납함으로 썼다. 다이소에서 5천원만 내면 커다랗고 튼튼한 상자를 살 수 있지만, 옷을 담아두고 한철 보관하는 용도라면 충분했다.
최근에는 가수 출신 배우 윤은혜가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지인에게 직접 만든 그릇을 선물하는데 다른 제품 포장재를 재사용하는 모습을 봤다. 윤은혜는 연예가에서 손재주가 좋기로 유명한데, (기자의 재주는 그에 미치지 못하지만) 버려질 물건에 다시 쓰임새를 부여하는 모습을 보고 배우기로 했다.  
배달음식 줄이려고 집밥을 늘렸다. 용기를 가지고 가서 받아온 경험도 있지만 솔직히 늘 그러자니 '귀차니즘'이 발목을 잡곤 한다. 그 래서 원팬레시피와 보울푸드에 도전해봤다. 원팬레시피는 커다란 팬 하나만 가지고 요리하는 방법이고, 보울푸드는 (비빔밥이나 샐러드처럼) 커더란 그릇에 모든 음식을 담아 먹는다는 뜻이다. 그릇에 제한을 두었더니 꼭 필요한 재료 위주로만 만들게 되고 식사 후 설거지가 확실히 줄었다.
 
물론 모든 식사를 원팬으로 할 수는 없다. 밥과 반찬을 함께 먹는 우리나라 전통적인 식습관을 고수하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일주일에 두 번은 요즘도 원팬레시피를 쓴다. 기자가 주로 쓰는 방식은 ‘덮밥’이다. 팬 하나만 가지고 (물론 도마와 칼은 필요하다) 모든 재료를 함께 볶아 소스로 국물을 내고 밥에 얹어먹는 방식이다. 부득이 배달요리를 먹을때는 소스나 반찬 그릇이 여러개 나오는 메뉴 말고 그냥 큰 그릇에 한 통 담기는 찜닭이나, 상대적으로 용기 쓰레기가 덜 나오는 치킨을 먹었다. 
모든 박스를 재사용 할 수도 없고, 일주일 내내 한 그릇으로만 밥을 먹을 수도 없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보다는 뭐라도 하는 게 더 낫다. 그게 요즘 기자의 지론이다.
출처 : 중도일보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6142)
이한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416 익산시, 동·식물 안정적 서식 ‘환경친화도시’ 로 탈바꿈
관리자 | 2021-04-06 | 추천 0 | 조회 21
2021-04-06
415 전북 김제 모악산 지역 4대 종교 모두 문화재로 지정
관리자 | 2021-04-06 | 추천 0 | 조회 13
2021-04-06
414 전북 곳곳에 생활숲 늘려 미세먼지 줄이고 힐링 공간 조성
관리자 | 2021-03-22 | 추천 0 | 조회 14
2021-03-22
413 전북도, 456만 그루 나무 심기 추진 外
관리자 | 2021-03-22 | 추천 0 | 조회 12
2021-03-22
412 코로나 시대의 걷기여행, 소규모·가족단위 선호
관리자 | 2021-03-22 | 추천 0 | 조회 13
2021-03-22
411 뉴노멀이 된 ‘기후변화’, 한국은 이렇게 바뀐다
관리자 | 2021-03-17 | 추천 0 | 조회 233
2021-03-17
410 자연재해와 팬데믹...복구 더디게 만들어
관리자 | 2021-03-17 | 추천 0 | 조회 196
2021-03-17
409 “종이팩 재활용률 높이자”... 환경부, 종이팩 분리배출 활성화 추진
관리자 | 2021-03-17 | 추천 0 | 조회 187
2021-03-17
408 ‘기후행동‘ 메시지 던진 Z세대, 캠페인 이끄는 M세대
관리자 | 2021-03-08 | 추천 0 | 조회 198
2021-03-08
407 비닐 딱지처럼 접어서 버리지 마세요
관리자 | 2021-03-08 | 추천 0 | 조회 211
2021-03-08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