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WWF "산림동물의 절반 이상 사라졌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08-14 10:23:00
  • 조회64

세계자연기금(WWF)는 세계 최초로 산림생물다양성 조사 ‘나무 아래 (Below the Canopy)’를 발표하고 1970년 이후 약 53%의 산림생물종이 지구상에서 사라졌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현재 생존한 생물 중 약 60%에 달하는 산림과 산림생물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산림야생생물의 서식지 손실과 황폐화의 주원인이 인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산림은 ▲지상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육상개체군의 절반 이상의 안식처가 되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카본 싱크 (carbon sink) 역할을 하며 ▲지구 건강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에 주목했다. 또한, 산림야생생물은 자연재생이나 탄소저장에 영향을 미치는 꽃의 수분을 돕고 식물의 씨앗을 퍼뜨리는 등 숲의 건강과 생산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기능을 한다고 강조했다. 인류가 전 세계적인 생물다양성 훼손을 돌이키고 기후재난을 피하려면 숲을 보호하고 그 안에서 살아가는 생물을 지켜 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WWF는 ‘나무 아래' 보고서를 통해 이상기후현상을 멈추고 지구에 남아있는 자연공간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2020년까지 ‘자연과 인류를 위한 뉴딜 정책’(New Deal for Nature and People) 정착을 전 세계의 지도자들에게 요구했다. 현대사회의 소비와 생산 체계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이며, 산림을 지켜내고 재생하는 것이 뉴딜 정책의 핵심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윌 볼드윈-칸텔로 WWF 글로벌산림보존총괄은 “산림과 야생생물은 서로 의존하는 복잡한 시스템으로 최근 수 십 년간 급감해온 산림야생생물 개체군 감소는 (인간에게)급박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말하며 “숲은 지구상에 살아가는 소중한 생명의 보고일 뿐 아니라 이상기후현상에 맞서 싸우는 인류의 가장 중요한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숲은 잃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엄청난 손실이 될 것이므로, 우리는 자연을 재생하고 우리의 산림을 지켜낼 세계의 지도자들의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덧 붙였다. 

WWF는 이번 보고서가 지구전체에서 일어나고 있는 산림생물 개체 수 변화에 대한 우리의 실질적인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WF는 자료를 객관화하기 위해 WWF의 대표적인 출판물인 ‘지구생명보고서’에서 사용하는 산림집중지수(Forest Specialist Index)를 개발하기 위해 산림지표종을 조사했으며, 이는 산림을 토대로 살아가는 육상생물만을 그 대상으로 하고 있다.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을 평가하기 위한 객관적인 지표라는 평가다. 

WWF와 유엔환경계획-세계보전감시센터(UNEP-WCMC)이 산림생물집중지수 연구를 공동 주도했으며 런던동물학회(ZSL)가 생태모델개발 및 분석에 참여했다. 이번 연구는 1970년에서 2014년까지 확보된 자료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는 현재 확보할 수 있는 자료 중 최근래 사례에 해당한다. 이 기간 동안 평균 53%의 개체군 쇠퇴를 보인 산림생물집중지수는 숲에 서식하는 새와 포유류, 양서류, 파충류 등의 개체 수를 추적·관찰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가장 큰 산림 손실은 열대우림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고서의 저자인 런던동물학회 자연보존과학자 루이즈 맥레이는 “야생동물을 생존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첫 단추는 개체 수 변화 흐름에 대한 이해와 그 원인을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로운 지수를 통해 생태계를 모니터하고 국제협약과 생물다양성 목표를 평가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다소 회의적인 내용과 전망이 주를 이루고 있는 ‘나무 아래' 보고서는 코스타리카에 서식하는 원숭이와 중앙·동 아프리카에 사는 고릴라 등의 개체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생존위협에 시달리는 육상동물의 개체 수를 증가시키기 위한 노력이 실질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도 전했다.


출처 : 머니S(http://moneys.mt.co.kr/news/mwView.php?no=2019081408288013694)

박정웅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204 “착한 포장인지 따져 봐요”…친환경 추석 실천하는 방법은?
관리자 | 2019-09-11 | 추천 0 | 조회 11
2019-09-11
203 지구를 살리는 물건 사용법
관리자 | 2019-09-11 | 추천 0 | 조회 13
2019-09-11
202 알면 유익한 온실가스 줄이는 ‘친환경 명절 습관’
관리자 | 2019-09-10 | 추천 0 | 조회 8
2019-09-10
201 플라스틱, 일회용품 없는 뉴욕의 호텔들
관리자 | 2019-09-09 | 추천 0 | 조회 21
2019-09-09
200 사막화 방지 위한 혁신적인 행동 촉구
관리자 | 2019-09-09 | 추천 0 | 조회 20
2019-09-09
199 <김종서의 환경경제 이야기> 먹이사슬로 연결되어 있는 지구생태계
관리자 | 2019-09-03 | 추천 0 | 조회 79
2019-09-03
198 [폐기물자원화 현장을 가다] <1> ‘발등의 불’이 된 세계의 폐기물 매년 도시폐기물 20억t
관리자 | 2019-08-28 | 추천 0 | 조회 121
2019-08-28
197 밀레니얼의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패션업계 변화 이끌어
관리자 | 2019-08-27 | 추천 0 | 조회 126
2019-08-27
196 쓰레기, 배출처리와 업사이클링(Upcycling)을 병행해야
관리자 | 2019-08-26 | 추천 0 | 조회 127
2019-08-26
195 기후위기는 식량위기다
관리자 | 2019-08-20 | 추천 0 | 조회 142
2019-08-20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