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외국에서는 미세먼지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04-23 10:24:00
  • 조회815

미세먼지로부터 벗어나려는 국민들은 숲 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거나 공기청정기를 사들이는 등 여러 방법을 강구하며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염려한다. 미세먼지 걱정으로부터 벗어나는 방법은 무엇일까?
우리나라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지속적으로 감소 후 정체중인 것으로 나타고 있지만, 국민이 체감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불안과 관심이 최근 5년간 급격하게 증가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바람길 사례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성선용 책임연구원은 주간 국토정책Brief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 내 바람길 도입방안’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관련 법률 분석과 해외사례를 소개했다.​
도시 내 바람길은 산지에서 발생한 차고 신선한 공기의 유입, 바람길을 통한 도시 내 미세먼지 배출, 바람길 내 그린인프라를 활용한 미세먼지 흡착 촉진 등 대기질 개선방안을 독일, 홍콩, 유럽 등에서 모색하고 있다.​
독일은 슈투트가르트의 바람길 조성 사례처럼 산지에서 발생한 차고, 신선한 공기가 유입을 될 수 있도록 세부지침을 마련하여 운영 중이다.​
슈투트가르트는 독일의 대표적인 산업도시로 구릉지로 조성되어 있어 독일의 다른 지역에 비해 평균 풍속이 낮고(2m/s), 대기 역전현상으로 오염물질이 정체되어 대기질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홍콩은 세계적으로 높은 인구밀도로 인하여 도시민들이 자연환경의 혜택을 누리는데 불리한 조건이며, 2003년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이 발생하여 대기통풍이 중요한 도시환경문제임을 인식하게 됐다.​
2003년에 발생한 호흡기 증후군 발생 직후 정부에서 ‘팀 클린’으로 명명되는 위원회를 조직하여 2005년까지 연구를 수행하고 2006년 말 홍콩 도시계획표준 지침에 반영했다.
유럽의 경우 도심 내 미세먼지 흡착 시설 등 그린인프라 시설을 도입하여 미세먼지 저감을 추진하고 있다.
바람길에 배치된 그린인프라는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이며, 바람길 혹은 바람통로에 식재된 수목의 토양 및 건물 벽면에서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의 흡착이 가능하다.
도시 내 그린인프라는 벽면 녹화 등 Passive방식으로 30%, 흡착 및 집진 등 Active방식으로 60%의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서 개발된 벽면녹화 장치(City Tree)는 총 275그루의 나무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으며, 주변 50미터 반경의 공기 질을 개선하고 있다.
성선용 박사는 미세먼지의 저감을 위한 바람길 도입이 현행제도는 상위계획과 하위계획의 연동, 공간적인 실천을 위한 수단이 미비한 실정이며, 국토계획 내의 바람길의 내재화 혹은 국토계획과 환경계획을 연계하여 도시 내 바람길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현재 수립 중인 제 5차 국토종합계획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생활환경개선, 그린인프라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역적 규모의 생태·환경축을 기반으로 미시적 규모의 도시 내 그린인프라 도입까지 종합적인 대책을 통해서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모색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바람길 도입을 위해서는 국토·환경계획의 연계를 통해서 동일한 공간을 대상으로 바람길 혹은 바람길 통로를 설정하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계획을 위한 조사, 작성, 평가단계별로 세부방안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2019.4.19. 17면 ‘미세먼지 잡는 숲으로 가자’)

 

출처 : 데일리스포츠한국(http://www.dailysportshankook.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8881)

박상건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274 전북 유네스코 2020년 지속가능발전교육(ESD) 인증 획득
관리자 | 2020-08-14 | 추천 0 | 조회 273
2020-08-14
273 ‘코로나 시대’ 국내관광 트랜드, ‘자연친화’ 관광으로 변모
관리자 | 2020-08-14 | 추천 0 | 조회 198
2020-08-14
272 기후위기, 새에게 어떤 영향 미칠까
관리자 | 2020-08-13 | 추천 0 | 조회 273
2020-08-13
271 야생동물 관리체계 구축 및 생태계 복원 ‘그린뉴딜’ 추진
관리자 | 2020-08-13 | 추천 0 | 조회 298
2020-08-13
270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아무도 울지않는 밤은 없다'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305
2020-08-12
269 시동 켜면 움직이는 텐트…'차박' 新 여행트렌드로
관리자 | 2020-08-11 | 추천 0 | 조회 382
2020-08-11
268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풀꽃은 꺽이지 않는다'
관리자 | 2020-08-11 | 추천 0 | 조회 223
2020-08-11
267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사랑을 고백하고 싶은가요'
관리자 | 2020-08-10 | 추천 0 | 조회 331
2020-08-10
266 여름 휴가철 깨끗한 피서지 만든다
관리자 | 2020-07-30 | 추천 0 | 조회 447
2020-07-30
265 #국내서 #가족과 함께 #자연속으로…
관리자 | 2020-07-24 | 추천 0 | 조회 886
2020-07-24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