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별 천리길
  • 01

    전주시

    호남제일성(湖南第一城),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시,
    풍패지향(豊沛之鄕 – 왕조의 발상지),
    완전한 고을, 한국의 꽃심

  • 02

    군산시

    군산을 걸어보자.
    그 곳을 거니는 발걸음 하나마다
    걷는 이만의 또 다른 이야기가
    기록될 것이다.

  • 03

    익산시

    마음의 평안을 주는 길,
    산과 강들이 어우러진 소박한 풍경 속에서
    걸을 수 있는 길을 원한다면
    지금 익산시로 떠나보자.

  • 04

    정읍시

    바쁜 일상을 벗어나 호젓함과 어우러지는 길,
    무작정 홀로 걷고싶을 때
    정읍시의 코스들을 떠올려보자.
    하나같이 위로가 되고 응원이 되는 길이다.

  • 05

    남원시

    대한민국 산들의 어머니라 불리는
    지리산 밑에 위치한 남원시는
    예로부터 산이 좋고 물이 좋은 곳,
    전통이 그대로 보전되어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 06

    김제시

    한 번 만나면 쉬이 잊혀지지 않을 풍경,
    눈이 부신 화려함 보다는
    감성이 충만한 곳곳의 흔적들이
    가슴을 울리는 그 길,
    김제시의 길들을 만나보자.

  • 07

    완주군

    전주시와 더불어 전라북도의 중심지로
    그 역사에 이름을 남긴 완주군.
    산과 숲, 그 싱그러운 기운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곳,
    완주군의 길들을 만나보자.

  • 08

    진안군

    대한민국의 숨겨진 비경을
    모아놓은 곳 진안군,
    걷기여행 마니아라면
    이 곳을 꼭 걸어보자.

  • 09

    무주군

    푸른 하늘과 산, 강이 맞닿아 있는
    석벽을 따라 걷는 묘미,
    절경을 하나 하나 세어보며
    걷는 묘미를 만나고 싶다면
    반딧불 노니는 무주군을 찾아가보자.

  • 10

    장수군

    물이 길게 흐르는 지역이라 장수(長水),
    수장산고(水長山高)의 지역으로
    무주, 진안과 함께
    전라북도의 허파 역할을 하는
    청정한 지역이다.

  • 11

    임실군

    길을 통해 감수성을 풍부히 끌어올리고
    영감을 얻기를 바란다면
    임실군에서 준비한
    전북천리길 코스를 걸어보자.

  • 12

    순창군

    섬진강을 따라 즐기는 산과 들,
    그리고 선비의 기개.
    순창군의 길은 독특한 매력이 있다.
    강변에 단풍잎 흐를 때 순창군의 길을 걸어보자.
    그 길 위에선 누구라도 선비가 될 수 있다.

  • 13

    고창군

    군 전체가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으로
    등재될 만큼 아름답고 때 묻지 않은
    환경을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 매력을 열어젖히는 관문인
    전북천리길 고창군 코스로 지금 떠나보자.

  • 14

    부안군

    서해안이 가진 맛과 멋,
    그리고 그 속의 삶을 가장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길을 꼽으라면
    누가 뭐라 해도
    전북천리길의 부안군 코스들이다.

  • 01

    전주시

    호남제일성(湖南第一城),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시,
    풍패지향(豊沛之鄕 – 왕조의 발상지),
    완전한 고을, 한국의 꽃심

  • 02

    군산시

    군산을 걸어보자.
    그 곳을 거니는 발걸음 하나마다
    걷는 이만의 또 다른 이야기가
    기록될 것이다.

  • 03

    익산시

    마음의 평안을 주는 길,
    산과 강들이 어우러진 소박한 풍경 속에서
    걸을 수 있는 길을 원한다면
    지금 익산시로 떠나보자.

  • 04

    정읍시

    바쁜 일상을 벗어나 호젓함과 어우러지는 길,
    무작정 홀로 걷고싶을 때
    정읍시의 코스들을 떠올려보자.
    하나같이 위로가 되고 응원이 되는 길이다.

  • 05

    남원시

    대한민국 산들의 어머니라 불리는
    지리산 밑에 위치한 남원시는
    예로부터 산이 좋고 물이 좋은 곳,
    전통이 그대로 보전되어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 06

    김제시

    한 번 만나면 쉬이 잊혀지지 않을 풍경,
    눈이 부신 화려함 보다는
    감성이 충만한 곳곳의 흔적들이
    가슴을 울리는 그 길,
    김제시의 길들을 만나보자.

  • 07

    완주군

    전주시와 더불어 전라북도의 중심지로
    그 역사에 이름을 남긴 완주군.
    산과 숲, 그 싱그러운 기운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곳,
    완주군의 길들을 만나보자.

  • 08

    진안군

    대한민국의 숨겨진 비경을
    모아놓은 곳 진안군,
    걷기여행 마니아라면
    이 곳을 꼭 걸어보자.

  • 09

    무주군

    푸른 하늘과 산, 강이 맞닿아 있는
    석벽을 따라 걷는 묘미,
    절경을 하나 하나 세어보며
    걷는 묘미를 만나고 싶다면
    반딧불 노니는 무주군을 찾아가보자.

  • 10

    장수군

    물이 길게 흐르는 지역이라 장수(長水),
    수장산고(水長山高)의 지역으로
    무주, 진안과 함께
    전라북도의 허파 역할을 하는
    청정한 지역이다.

  • 11

    임실군

    길을 통해 감수성을 풍부히 끌어올리고
    영감을 얻기를 바란다면
    임실군에서 준비한
    전북천리길 코스를 걸어보자.

  • 12

    순창군

    섬진강을 따라 즐기는 산과 들,
    그리고 선비의 기개.
    순창군의 길은 독특한 매력이 있다.
    강변에 단풍잎 흐를 때 순창군의 길을 걸어보자.
    그 길 위에선 누구라도 선비가 될 수 있다.

  • 13

    고창군

    군 전체가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으로
    등재될 만큼 아름답고 때 묻지 않은
    환경을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 매력을 열어젖히는 관문인
    전북천리길 고창군 코스로 지금 떠나보자.

  • 14

    부안군

    서해안이 가진 맛과 멋,
    그리고 그 속의 삶을 가장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길을 꼽으라면
    누가 뭐라 해도
    전북천리길의 부안군 코스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