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천리길 소개

완전한 고을, 전주시

호남제일성(湖南第一城), 전통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시, 풍패지향(豊沛之鄕 – 왕조의 발상지를 뜻함), 완전한 고을, 한국의 꽃심…

이 웅대한 역사를 자랑하는 도시를 표현하는 수식어는 이렇게나 많다. 역사적으로도 전주시는 전라도를 이르는 두 대표 고을 중 한 곳이었으며 조선왕실가인 전주이(李)씨의 본향이기도 하다.

서기 757년 신라 경덕왕 16년부터 그 이름이 역사에 기록된 전주(全洲)는 신라시대 9주 5소경으로 각 도를 분할 했을 때에도 전라북도 전체를 아우르는 지역의 지명으로 그 이름을 이어갔으며 후백제의 수도이자 전라도의 중심 도시로 고려, 조선시대를 거쳐 그 찬란한 문화와 역사적 가치를 이어왔다. 

땅이 비옥하고 험한 산세가 없는 곳, 사람들의 성품이 유순하고 예의와 인정이 넘치는 곳. 그래서 수많은 대한민국의 시/군/의 명칭 속에서도 이 ‘완전한 고을(온고을)’, 전주시의 명칭은 빛난다.

물론 전주가 역사적 기록만을 가진 도시는 아니다.

세계적 영화축제인 전주국제영화제 등 다양한 문화의 산실이자 전통과 현대를 잇는 가교인
전주한옥마을, 전동성당, 전주객사 등 유명한 관광자원을 가진 곳이다.
전국의 이름난 맛집들이 숨어있는 한식의 본향이자 가맥과 막걸리 한 상 등
풍류를 아는 이들이 흥취에 젖기 좋은 즐거운 도시이기도 하다.  

전주천과 모악산, 건지산, 완산칠봉 등 다양한 숲과 자연 생태가 빚어낸 환경도 빼 놓을 수 없다.
그래서 일년 365일, 대한민국의 관광 일번지인 전주시로 사람들이 몰려든다.

전주시에
첫 발을 내딛어 보자

전북천리길의 전주시 구간은 이토록 아름답고 즐거운 도시 전주시를 속속들이 들여다 볼 수 있는 코스로 구성 되었다. 한옥마을둘레길을 통해 전주시가 자랑하는 전통과 젊음의 만남을 엿볼 수 있다면 천년전주마실길은 전주시의 현재를 그대로 조망할 수 있다. 건지산길에서는 전주시의 수려한 자연생태와 왕조의 시작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가진 조경단을 만날 수 있다.

전북천리길의 시작, 그 ‘호남제일문(湖南第一門)’을 통과하는 기분으로 전주시에 첫 발을 내딛어 보자.

한옥마을 둘레길

차분히 둘러보는
문화와 역사

컨셉 산들길
길이 8km
시간 2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공예품전시관 - 양사재 - 전주향교 - 한벽당 - 치명자산성지 - 자연생태박물관 - 자만벽화마을 - 오목대 - 공예품전시관

숨겨진 유산을 만나는 재미

전주공예품전시관에서 시작하는 한옥마을 둘레길은 한옥마을의 문화와 역사를 차분히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 걸맞은 길이다. 고즈넉한 전주천을 따라 걷다 보면 숨겨진 유산을 만나는 재미가 참 쏠쏠하다.

번화한 한옥마을 중심에서 벗어나선 300m 정도 좁고 단아한 골목을 천천히 걷는다.
곧 가람 이병기의 집필실 양사재가 보인다. “학인을 기르는 것[養士]이 나라의 원기(元氣)”라 쓰여 있듯 양사재는 선비들의 공부 공간이었다. 근처의 ‘전주향교’는 과거 관학 교육의 장으로써 최근에 판소리 공연 등 시민에게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장소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탁 트인 천변길

이후 전주천을 따라 놓인 탁 트인 천변길이 시작된다. 전주 시민의 수질 개선 노력을
통한 맑은 물이 흐르며, 운이 좋다면 천연기념물 수달도 만나볼 수 있다.

천변길을 따라 한벽교 아래를 통과하면 느티나무 뿌리가 돌을
감싸고 선 바위 절벽 위에 한벽당이 자리하고 있다.

옆을 돌아보면 일제강점기 전라선 철도를 놓을 때 뚫은 터널인 한벽굴이 있다.
이 철도길은 현재 바람 쐬는 길이 되어 한옥마을 둘레길 또한
이 길을 통해 전주천 상류를 향해 나아간다.

치명자산성지와 승암사

길을 따라 700m를 올라가면 치명자산성지와 승암사 등이 나온다. 치명은 순교의
다른 말로, 본래 성지가 있는 산 이름도 승암산에서 치명자산으로 바꿨다고 전해진다.
옛 사람들의 신앙심을 생각하며 계속해서 천변길을 따라 각시바위를 지난다.

곧 여정의 반환점을 알리는 색장마을 입구를 만날 수 있다. 다시 천변길로 내려와 자연생태박물관을 지나게 되는데, 전주천의 생태적 가치와 본래의 자연을 회복한 이 곳 전주천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동·식물들을 알아볼 수 있다.

여정의 끝에 다다라 언덕에 올라선다.

이 후 도로를 따라 자만벽화마을을 만날 수 있는데, 아기자기한 가게와 재미있는 벽화가 가득한 곳이다. 다리를 건너 여정의 끝에 다다라 오목대 언덕에 올라선다.

고려시대 이성계가 왜구를 크게 물리치고 승리를 만끽한 오목대는 한옥마을 둘레길에서 고도가 가장 높은 곳이다. 전주의 전경을 한눈에 가득 담을 수 있는 장소인 만큼 사진 등 여정의 마무리 축하를 하고 나무 계단을 내려오면 마지막 장소인 공예품전시관에 닿는다.

  • 추천 한마디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5월이나
    전주비빔밥축제 등이 열리는
    가을에 맞춰 방문해도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전주역>
    '전주역첫마중길' 정류장 119 탑승
    >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하차
    '공예품전시관' 방향 도보 8분 (540m)

    <전주고속버스터미널>
    '고속버스터미널·불교회관'
    정류장 79, 5-1 탑승
    >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하차
    '공예품전시관' 방향 도보 8분 (540m)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79, 5-1, 1000 탑승
    >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하차
    '공예품전시관' 방향 도보 8분 (540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전주역>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79, 5-1 탑승
    > '동부대로전주역' 정류장 하차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79, 5-1 탑승
    > '고속버스터미널·불교회관' 정류장 하차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전동성당·한옥마을'
    정류장 79, 5-1, 1000 탑승
    > '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전주한옥마을관광안내소
    063-284-1126
    063-282-1330

    전주시청 환경위생과
    063-281-2331

천년 전주 마실길

사부작사부작 만나는
천년의 고도

컨셉 산들길
길이 12km
시간 5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국립무형유산원 - 좁은목약수터 - 남고산 - 충경사 - 초록바위 - 완산공원 - 용머리고개 - 다가공원 - 국립무형유산원

천년의 고도,
전주

천년 전주 마실길은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출발하여 총 5시간을 걷는 길로,
반나절 동안 백제부터 조선시대, 현재에 이르기까지 천년 고도 전주를 오롯이 느낄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좁은목약수터를 향해 걷는다. 꽤 높은 능선의 남고산을 오르기 위해 이 곳에서 목을 축이며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 솟아오른 바위로 자연의 산성을 연상케 하는 산길을 따라 만경대를 딛고 서면 멀리 내다보이는 전주의 경치가 벅찬 숨을 틔워준다.

전주 미래유산의 장소

출발지인 무형유산원을 다시 지나 곤지산 끝자락에 있는 초록바위를 만난다. 바위벽과 강바람이 만나 이끼를 피워 만들어진 초록바위는 천주교와 동학농민군의 역사가 깃든 전주 미래유산의 장소다.

계속되는 길은 완산칠봉으로 이어져 봄꽃으로 유명한 완산공원을 마주하게 된다. 이어서 동학농민군과 관군의 싸움터이기도 했던 용머리고개를 지나 조선시대의 활터였던 다가공원과 만나게 된다.

종점인 국립무형유산원을 향해 걸으며 백제부터 조선시대를
거슬러 현재에 닿은 전주의 역사를 되짚어 본다.

  • 추천 한마디

    사계절 화려한 풍경과 녹음으로
    유명한 완산공원을 즐겨보자.
    1코스 한옥마을둘레길을
    이어 걸어도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전주역>
    '전주역첫마중길' 정류장 1000 탑승
    > '남고사입구' 정류장 하차
    '국립무형유산원' 방향 도보 7분 (406m)

    <전주고속버스터미널>
    '국민은행 금암지점'
    정류장 725, 752, 429 탑승
    > '국립무형유산원' 정류장 하차

    <전주시외버스터미널>
    '국민은행 금암지점'
    정류장 725, 752, 429 탑승
    > '국립무형유산원' 정류장 하차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전주역>
    '좁은목' 정류장 1000 탑승
    > '동부대로전주역' 정류장 하차


    <전주고속버스터미널>
    '남고사' 정류장 1000 탑승
    > '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전주시외버스터미널>
    '남고사' 정류장 1000 탑승
    > '고속버스터미널, 불교회관'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전주한옥마을관광안내소
    063-284-1126
    063-282-1330

    전주시청 환경위생과
    063-281-2331

건지산길

생생히 마주하는
전주의 자연과 문화

컨셉 산들길
길이 9km
시간 4시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연화마을 입구 – 혼불문학공원 – 오송제 – 편백숲 - 동물원뒷길 – 건지산 정상 – 숲속도서관 – 조경단 - 연화마을 입구

전주의 주산(主山)으로
시민들이 귀하게 아끼는 산이다.

생생한 자연과 함께 전주의 정신을 엿볼 수 있는 건지산길은 연화마을 입구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혼불문학공원을 지나 울창한 숲길은 길의 본격적 시작을 알리는 듯하다. 걸음으로 만나는 오송제에서는 국내 10여곳에만 있다는 희귀 식물 낙지다리와 전주 물꼬리풀을 품어 안고 생태 환경이 잘 보전된 시민의 휴식처가 되었다. 이어 많은 시민들의 발걸음으로 단단해진 길 중간에는 편백숲이 있어 은은한 편백나무 향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이어서 동물원뒷길을 따라 느슨한 오르막을 걸으면 건지산 정상이 나온다. 전주의 주산(主山)으로 시민들이 귀하게 아끼는 산이다. 정상에서 전주 시내를 보고 내려오는 길에는 그 위치부터 매력 있는 숲속도서관이 있다. 숲 한가운데서 책을 읽는 경험은 독특한 추억이 된다.

조경단의 모습

500m쯤 지나면 기쁜 경사가 시작된 곳이라는 뜻의 조경단이 보이게 된다.
조경단에는 태조의 22대 조의 묘와 제단이 있다. 덕분에 전통건축의 은은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사냥과 벌목이 금지되어 지금과 같은 울창한 숲과 희귀 동·식물을 얻게 되었다.

다시 연화마을로 돌아와 가까운 곳에 다양한 문화시설들을 연계해 들러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를 준다.

  • 추천 한마디

    낮은 산이지만 조선왕가의 시초이자
    생태의 보고로 유명한 산이다.
    동물원과 전북대학교 대학로 등을
    연계하여 둘러보아도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전주역>
    '동부대로 전주역' 정류장 1000 탑승
    '전주동물원 정류장' 165 환승
    > '연화마을' 정류장 하차
    '연화마을 입구' 방향 도보 1분 (70m)

    <전주고속버스터미널>
    '금암1동주민센터' 정류장 165 탑승
    > '연화마을' 정류장 하차
    '연화마을 입구' 방향 도보 1분 (70m)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165 탑승
    > '연화마을' 정류장 하차
    '연화마을 입구' 방향 도보 1분 (70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전주역>
    '연화마을' 정류장 165 탑승
    '전주동물원' 정류장 환승
    > '전주역첫마중길' 정류장 하차


    <전주고속버스터미널>
    '연화마을' 정류장 165 탑승
    > '금암1동주민센터' 정류장 하차
    고속버스터미널까지 도보 12분(796m)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연화마을' 정류장 165 탑승
    > '금암1동주민센터' 정류장 하차
    시외버스터미널까지 도보 12분(796m)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전주시청 푸른도시조성과
    063-281-2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