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천리길 소개

대한민국에서 끝 없이 펼쳐진
지평선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
김제시

백제 비류왕 27년, 즉 서기 330년에 축조된 한국 최고(最古)의 인공 저수지인 벽골제와 모악산도립공원, 금산사로 유명한 김제시는 대한민국에서 끝 없이 펼쳐진 지평선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으로 알려진 김제평야를 가진 도시이다.

벽골제로 미루어보건데 아득히 먼 옛날부터 이 곳의 경제기반은 광활한 들을 이용한 농업이었음을 알 수 있다. 워낙 토질이 좋고 환경이 청정해 무엇을 심어도 잘 자란다고 알려져 있어 호남의 곡창지역으로 불릴 정도로 넉넉한 고장이다.

호남의 곡창지대를 넘어 다양한 청정산업의 메카이자 해양도시로서의 도약을 꿈 꾸고 있다.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는 모악산 도립공원을 꼽을 수 있다.
전북지역의 명산 중 하나인 모악산은 어머니의 형상으로 김제시를 비롯한 다양한 전북의 시, 군을 감싸안고 있다.
또한 모악산에 위치한 다양한 사찰 중 금산사를 주목할 만 하다.
견훤의 유배지이면서 미륵신앙의 중심지인 금산사는 1개의 국보와 10개의 보물을 가진 고찰이다.

이렇듯 유서깊은 도시인 김제시는 최근 새만금 사업의 영향으로 또 다른 미래를 그리고 있다.
호남의 곡창지대를 넘어 다양한 청정산업의 메카이자 해양도시로서의 도약을 꿈 꾸고 있다.

감성이 충만한 곳곳의 흔적들이
가슴을 울리는 그 길,
김제시의 길들을 만나보자.

전북천리길 김제시 구간은 김제시의 대표적 관광지를 돌아보며 김제시의 과거와 미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할 수 있는 길이다.

새만금바람길에서는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너른 들판을 따라 바람의 노래를 들으며 걸을 수 있다. 옛 흔적이 무심한 전선포와 낙조가 아름다운 망해사를 만나보자. 금구 명품길에서는 냉굴로 유명한 금구면을 만나본다. 금산길이 빚어내는 모악산과 고찰의 만남은 쉬이 잊혀지지 않을 여운을 남긴다.

한 번 만나면 쉬이 잊혀지지 않을 풍경, 눈이 부신 화려함 보다는 감성이 충만한 곳곳의 흔적들이 가슴을 울리는 그 길, 김제시의 길들을 만나보자.

새만금 바람길

옛 흔적들이 바람이 되어
돌아오는

컨셉 해안길
길이 12km
시간 4시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진봉면사무소 - 진봉방조제 - 석치마을쉼터 - 전선포 - 망해사 - 심포항 - 봉화산 봉수대 - 거전마을회관

‘새만금 바람길’에서 걸음마다 멀리 불어오는 바다 냄새 섞인 바람을 맞는다.
이 길은 쭉 뻗은 만경강 둑 위를 걸으며 옛 바다를 보는 길과 숲길, 산길 등이 어우러져 있다.
시작은 ‘진봉면사무소’에서 고사교회 옆의 길을 따라 ‘진봉방조제’로 오른다.

한국에 서 유일하게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김제의 장점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진봉방조제’에서 바라보는 김제평야와 새만금간척지의 드넓은 모습은
마음을 탁 트이게 해 준다.

기나긴 방조제에서 광활한 평야를 바라본다.

2km 남짓의 방조제는 시멘트로 포장되지 않아 걷기에 편하다. 방조제의 끝에 다다르면 ‘석치마을 쉼터’가 있다. 이 정자에서 잠시 쉰 후 뒤 쪽의 언덕을 오르기 시작한다.

이때부터 금세 숲이 가득한 길로 들어선다. 이 후 물갯벌을 가로지는 구간이 나타나며 양옆으로 물과 습지를 사이에 두고 아슬아슬하게 길이 이어진다.

‘새만금 바람길’의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다.
더불어 화강암에 가까운 바위가 주변에 가득해 경치가 매우 멋지다.

전선포, 이제는 어선 한 척과 돌무더기가 남아 군령을 기다린다.

이제부터 대나무가 가득한 좁은 길이 나타난다.
아직도 철조망을 잇던 시멘트 기둥, 참호, 관측소 따위의 흔적이 남아있다.
관측소 높이가 높은 만큼 훌륭한 전망을 자랑한다. 이윽고 ‘전선포’다.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해 배를 숨겨 두었던 포구다.
배들은 서쪽 끝 만경강 입구의 봉화산에서 신호를 받아 출동했다고 전해진다.

바다를 더 이상 바라보지 못하는 망해사

이어서 나타나는 전망대를 지나 고즈넉한 숲의 한 모퉁이를 지나면 바로 ‘망해사’다.

지금은 새만금방조제로 막혀버린 서해 바다를 더 이상 바라보지 못하는 ‘망해사’의 일몰은 처절하리만큼 아름답다. '망해사‘ 뒤로 이어지는 길은 고요하다.

옛 흔적들이 바람이 되어 돌아오는

숲의 기운으로 몸이 새롭게 채워지면 김제의 유일한 항구 ‘심포항’에 도착한다.
공원처럼 깔끔한 ‘심포항’에서 지금까지 걸어온 긴 구간 동안 그리웠던 바다의 소리들을 듣는다.

이어서 ‘봉화산’으로 길은 짧지만 꽤 거칠다. 가시나무와 잡초를 피해 걷기 편한 길이 나타나고, 한 고개를 넘으면 봉수대를 만날 수 있다.

지엄한 군령은 사라진지 오래, 만경강과 서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 좋은 곳으로 남아있다. ‘거전마을’로 내려 와 걸음을 마무리한다. 내내 여정을 함께하던 바다 냄새 섞인 바람이 벌써 그리워진다.

  • 추천 한마디

    홀로 걷기 좋은 길이다.
    아스라이 사라진 옛 흔적을
    따라 걷는 운치는
    여느 길에 비할 바 아니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김제역>
    '김제역1' 정류장 18, 19 탑승
    > '관기' 정류장 하차
    '파출소 앞 다리' 방향 도보 2분 (160m)

    <김제공용버스터미널>
    '버스터미널1' 정류장 18, 19 탑승
    > '관기' 정류장 하차
    '파출소 앞 다리' 방향 도보 2분 (160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김제역>
    '거전종점' 정류장 18, 19 탑승
    > (18) '김제역1' 정류장 하차
    > (19) '김제역·한신아파트' 정류장 하차

    <김제공용버스터미널>
    '거전종점' 정류장 19 탑승
    > '시립도서관' 정류장 하차
    '동서12길' 방향 도보 11분 (681m)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진봉면사무소
    063-540-4781

    김제시청 환경과
    063-540-3331

금구 명품길

시원한 바람과
숲향을 느끼는

컨셉 산들길
길이 11km
시간 4시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금구면행정복지센터 - 선암저수지 - 축령문화마을 - 당월저수지 - 상목냉굴 - 편백나무 숲 - 양석마을 - 대화교

무더위도 식혀줄
특별한 바람

‘금구 명품길’은 ‘금구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출발한다.

모악산이 말 그대로 어머니와 같은 모습으로 금구를 포근하게 품고 있다. ‘선암저수지’의 아름다운 풍광을 바라보며 쭉 걷다보면 ‘축령문화마을’을 만난다. ‘축령문화마을’에서는 염색 체험을 할 수 있고 전통 찻집 등 전통 문화 체험이 가능하다.

이어 또 다른 풍경의 ‘당월저수지’를 지나 당월 금구의 냉풍굴 세 곳 중 한 곳인 ‘상목냉굴’을 둘러본다.
옛 폐광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식은 땀을 모두 씻어주기에 충분하다. 곧 ‘편백나무 숲’이 길게 이어진다.
숲속 가득한 피톤치드로 가슴 속을 채워보자.

한 시대를 풍미하던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어

숲길이 끝나고 양석마을로 들어선다.
양석마을은 뒤가 산으로 둘러싸이고 앞이 환하게 넓은 큰 마을이다.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금광으로 한 시대를 풍미하던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어
계곡에서 사금을 채취했던 기록 등을 읽을 수 있다.

근처 금산사까지 뚫려있는 ‘양석냉굴’도 들러서 시원한 바람을 두 배로 느끼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대화교’에서 걸어온 길을 돌아본다. 모악산 따라 김제의 관문 금구의 평화로운 모습과
편백나무와 고사리 군락이 주는 자연, 냉풍굴의 바람이 쉬이 잊히지 않는다.

  • 추천 한마디

    상목냉굴에서는 여름철에
    냉굴 안의 평상에 앉아
    시원하게 식사를 하거나
    먹걸리를 마실 수 있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김제역>
    '김제역·한신아파트' 정류장 1 탑승
    > '금구파출소' 정류장 하차
    '금구교' 건너는 방향 도보 3분 (221m)


    <김제공용버스터미널>
    '버스터미널2' 정류장 33 탑승
    > '금구면사무소' 정류장 하차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김제역>
    '금천' 정류장 1 탑승
    > '금성여자중학교앞' 정류장 하차
    '경찰서오거리'에서 '터미널사거리'
    방향 도보 13분 (807m)

    <김제공용버스터미널>
    '금천' 정류장 1 탑승
    > '김제역·한신아아파트'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금구면사무소
    063-540-4815

    김제시청 환경과
    063-540-3331

금산사길

맑은 정기로
속세의 때를 벗는

컨셉 산들길
길이 13km
시간 5시간
난이도 어려움
주요경로 김제시(모악산)관광안내소 - 도통사 - 백운동마을 - 귀신사 - 금평저수지 - 금산초등학교 - 김제시(모악산)관광안내소

모악산마실길 중 가장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금산사길

‘금산사길’은 모악산 마실길 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한다. 금산사는 후백제의 견훤이 유폐된 절이자 미륵신앙의 중심이었다. ‘김제시 관광안내소’에서 여정을 시작해 전라북도를 품는 모악산을 따라 고찰들을 만난다.

‘김제시 관광안내소’ 왼편 뒤쪽으로 살짝 숨어있는 길 입구를 찾는다. 초입에서 ‘닭지붕쉼터’까지는 숨이 차는 오르막길이다. 이 후 푹신한 솔숲을 지나 탁 트인 풍경과 함께 다소 느슨한 평지가 이어진다. 계속해서 ‘도통사’를 지나고 길 입구에서 2,5km 떨어진 잿마루에서부터 정상은 뒤로하고 내리막길을 밟는다. ‘백운동마을’로 가는 길이다.

여정은 끝나지만, 중요한 역사를 놓치지 말자

마을의 천연 암반으로 이루어진 개천을 따라 관통하는 좁은 길은 ‘귀신사’로 인도한다.
길고 가파른 내리막길을 구불거리며 내려가면 ‘금평저수지’다.

최근에 둘레를 따라 나무 테크가 생겨서 걷기에 더 좋아졌다.
이후 ‘금산초등학교’ 앞의 유명한 끝없이 이어지는 가로수길에서 고민과 걱정을 씻어낸다.

이윽고 다시 ‘김제시 관광안내소’에 도착한다. 여기서 여정은 끝나지만 꼭 금산사를 둘러보며
육각 다층 석탑과 석련대, 미륵전 등 중요한 역사의 보고를 놓치지 않는 것이 좋다.

  • 추천 한마디

    가을에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길이다.
    모악산의 등산과 일부구간을
    병행해도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김제역>
    '김제역·한신아파트' 정류장 5, 5-1 탑승
    > '금산사' 정류장 하차

    <김제공용버스터미널>
    '버스터미널2' 정류장 5, 5-1 탑승
    > '금산사' 정류장 하차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김제역>
    '금산사' 정류장 5, 5-1 탑승
    > '김제역1승강장' 정류장 하차

    <김제공용버스터미널>
    '금산사' 정류장 5, 5-1 탑승
    > '농협시지부' 정류장 하차
    '터미널사거리'에서 '삼보컴퓨터'
    방향 도보 4분 (252m)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김제시관광안내소
    063-548-1330

    김제시청 환경과
    063-540-3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