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시 천리길 소개

전주시와 더불어
전라북도의 중심지로
그 역사에 이름을 남긴 완주군

원래 전주군(郡)으로 전주시와 함께였던 지역으로 유구한 역사와 전통도 공유하고 있다. 그러나 백제 위덕왕 2년인 서기 555년에 완산주가 설치되었던 기록이 있어 완주로서의 이름은 또 다른 역사적 가치를 지닌다.

조선시대에는 태조의 고향(전주李씨의 본향)이라하여 완산유수부로 승격되었으며 일제강점기에는 전주읍이 전주부로 승격되면서 전주군이 완주군으로 개칭, 15개면을 관할하는 넓은 행정구역을 자랑하였다.

현재도 전라북도의 시, 군 가운데 가장 넓은 면적을 자랑하며 전주시를 포함 8개 시, 군과 경계를 이루는 전라북도의 중심지역이라 할 수 있다.

이 완주군은 전라북도의 또 다른 청정지역이자 풍경자원을 자랑하는 곳이다.

백두대간 줄기 중 노령산맥에서 뻗어나온 줄기를 토대로
다양한 산과 그 속의 전통이 살아있는 마을과
문화재, 유적들을 만날 수 있다.

산과 숲, 그 싱그러운 기운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곳,
완주군의 길들을 만나보자.

전북천리길 완주군 구간은 권삼득 명창의 득음의 장소로 알려진 위봉폭포와 고종에게 진상하였다는 곶감의 재료인 고종시로 유명한 학동마을을 만나는 고종시마실길을 시작으로 숲 속 기운이 그대로 살아있는 운문골마실길, 편백나무 숲과 인근의 리조트, 사우나로 유명한 완주 편백숲길을 걸을 수 있다.

산과 숲, 그 싱그러운 기운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곳, 완주군의 길들을 만나보자.

고종시 마실길

길이 11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4시간
주요경로 위봉폭포 – 송곶재 – 시향전망대 – 다자미마을 – 학동마을

위봉폭포의 모습. 권삼득 명창이 득음한 곳이다.

길의 시작점에서 만나는 60m 높이의 위봉폭포. 2단으로 떨어지는 물줄기가 가슴까지 시원하다. 굉음을 울리며 떨어지는 이 폭포수 앞에서 판소리 8대 명창 중 한 명인 권삼득 명창은 득음하기 위해 물러서지 않고 소리로 맞섰다.

등산로에서 만나는 안내도와 쉼터. 잘 갖추어져 있다.

폭포를 지나 한적한 산책로를 따라 가면 원등산(송곶재)으로 오르는 길이 나타난다. 병풍같은 산세를 옆에 끼고 오르는 길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우리가 산을 오르고 길을 걷는 이유가 맑은 공기를 마시고 땀을 흘리며 몸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함이라면 이 길은 정확히 그 이유에 충실한 길이다.

송곶재는 송곳처럼 날카롭다기보다는 길에서 보는 맞은 편 절벽의 풍경에서 따 온게 아닐까 추측해 본다. 벼랑 중간중간 툭 튀어나온 부분마다 아름드리 소나무가 눈길을 끈다. 바위를 뚫고 뿌리내리고 뻗은 모양새는 여느 천년송에 뒤지지 않는다.

시향전망대. 앞뒤로 환상적인 조망을 할 수 있다.

정상까지의 오르막길은 삼림욕의 시간이다. 자신과의 대화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때 쯤 시향전망대에 닿는다.

713m의 원등산(옛 이름 청량산)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환상’이라는 말도 부족하다. 앞으로는 완주군과 익산시 일대가, 뒤로는 백두대간에서 뻗은 노령산맥의 줄기가 펼쳐진다. 그 절경 앞에서 모든 노고가 사라진다.

그림처럼 기슭을 둘러 내려오는 산길을 따라 만나는 다자미마을과 학동마을은 고종에게 바치는 곶감인 고종시와 청국장으로 유명하다. 그래서일까 마을도 참으로 달콤하고 구수한 모양새다.

이 곳의 고종시는 다른 곳에서는 심어도 자라지 않는 귀한 품종이다. 혹여 때를 맞춰 걷는다면 곶감 하나 얻어 먹는 행운도 누릴 수 있지 않을까?

학동마을 도착지점 앞의 정자. 쉬기에 그만이다.

학동마을정류장 앞의 정자 또한 멋스러운 모습이 범상치 않다. 그 정자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쉬노라면 불어오는 바람과 개울의 물소리가 어우러져 이대로 한 숨 자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 추천 한마디

    시간에 여유가 있다면
    위봉폭포에서 1km가량 떨어진
    위봉사를 둘러보고 출발해도 좋다.
    백제시대 세워진 사찰로,
    국난시 태조 이성계의 영정을
    옮겨 모셨던 위봉산성도 인근에 있다.

  • 교통편

    출발지 : 전주역, 전주역 첫마중길에서
    806번 버스 탑승 > 위봉폭포 하차

    도착지 : 학동마을에서 806번 버스 탑승
    > 전주역, 전주역 첫마중길 하차

  • 관광안내소

  • 담당자

    완주군청 환경위생과
    063-290-2662

운문골 마실길

길이 6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2시간
주요경로 경천생활체육공원 – 편백나무숲 – 운문골 – 완주전통문화체험장

숲길 가득 시원한 공기를
맛볼 수 있는 코스

숲길 가득 시원한 공기를 맛볼 수 있는 코스이다.

경천생활체육공원에서 걷기를 시작한다. 인근의 경천저수지의 풍광도 아름답기에 시간이 넉넉하면 잠시 둘러보아도 좋다.

경천애인농촌사랑학교를 지나 임도로 들어선다.

경천애인농촌사랑학교를 지나 걸으면 임도로 들어서게 된다. 편백나무향이 가득한 이 숲길을 따라 운문골을 걷는다. 나무에서 뿜어져나오는 음이온이 몸을 씻는다. 공기가 달게만 느껴지는 길로 완주군이 가진 자연환경의 장점이 도드라진다.

계곡을 나와 운문천 수변을 따라 걷는다. 완주전통문화공원 내의 완주전통문화체험장에서 걷기를 마무리한다. 잘 다듬어진 한옥건물은 신구의 조화를 그대로 보여준다. 그네와 널뛰기, 투호 등 전통놀이 시설이 있어 어린이들도 즐겁게 체험할 수 있다.

숙박도 가능하다고 하니 완주군의 맑은 공기 속에서 1박을 묵어갈까 생각해본다.

  • 추천 한마디

    코스가 짧고 어렵지 않아
    가족들과 함께
    삼림욕을 하며 즐기기 좋다.
    도착지에서의 전통놀이 체험은
    소소한 재미를 준다.

  • 교통편

    출발지 : 전주역에서 535번 탑승 >
    고산터미널 하차 후 경천 방면
    농어촌 버스 탑승 > 경천면사무소 하차
    > 경천생활체육공원까지 도보 5분

    도착지 : 완주전통문화체험장에서
    농어촌버스 탑승 > 고산터미널 하차 후
    535번 탑승 > 전주역 하차

    *자세한 노선, 정류장 안내 및 시간 문의는
    063-212-9234 신일여객으로 문의해야 함.
    농어촌 버스 특성상 미리 확인 필요

  • 관광안내소

  • 담당자

    완주군청 환경위생과
    063-290-2662

완주 편백숲길

길이 6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2시간 30분
주요경로 공기마을 – 편백숲 쉼터- 치유의 숲길 – 유황 편백탕 – 편백숲 주차장

공기마을 편백나무 숲은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힐링걷기의 명소이다

상관면에 위치한 공기마을 편백나무 숲은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힐링걷기의 명소이다.

영화 ‘최종병기 활’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이 숲은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마을인 ‘공기마을’을 지나 갈 수 있다. 

공기가 맑아 공기마을인가 마을 어르신께 여쭈어보니 마을 뒷산의 옥녀봉에서 마을을 내려다보면 마치 밥 공기처럼 보여 공기마을이라는 답이 돌아온다.

편백나무숲과 그 사이의 산책로. 싱그러움이 느껴진다.

이 편백나무 숲은 마을 주민들이 합심하여 이룬 숲이다.
26만여 평의 산에 10만 그루의 편백나무를 심어 조성했다고 한다.
그 정성과 미래의 가치를 내다 본 혜안이 대단하다.

편백나무만 볼 것이 아니다. 지천으로 피어난 야생화와 곤충들은 이 숲의 생태가 얼마나 깨끗하게 보존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임의로 조성된 길이라도 한 사람이 다닐 정도로 좁은 산책로, 좀 더 넓은 임도라도 흙이 그대로인 길, 간혹 가마니를 깐 길인지라 더욱이 자연을 훼손치 않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치유의 숲길을 걸으며 온 몸 가득 피톤치드의 기운을 받는다.
유황이 섞여있는 지하수를 끌어올려 만든 족욕탕은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그는 맛이 제법 좋다.

인근의 상관리조트에서 사우나까지 마친다면 온 몸이 새롭게 태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숲과 공기부터 물까지 모든 것이 보물과도 같은 길이다.

  • 추천 한마디

    온전히 삼림욕을 위한 길이라 할 수 있다.
    마을에서 운영하는 식당도 있으므로
    걷기 후 기분 좋게 식사를 할 수 있다.

  • 교통편

    전주고속버스,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국민은행 금암지점 이동(도보 10분),
    752번 버스 탑승 > 원죽림 하차 후
    공기마을까지 도보 15분
    (원점회귀, 도착지 역순)

  • 관광안내소

  • 담당자

    완주군청 환경위생과
    063-290-2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