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천리길 소개

천혜의 환경이
잘 보존된 지역인
진안군

전라북도에서 완주군 다음으로 넓은 면적을 자랑하지만 대부분이 산간지역이라 그만큼 천혜의 환경이 잘 보존된 지역인 진안군은 국내 유일의 고원지대인 ‘진안고원’으로 유명한 곳이다.

신라 경덕왕 16년인 서기 757년, 난진아현(월랑현이라 부르기도 했음)에서 진안현으로 개칭하였던 기록이 있어 당시부터 현 지명을 사용했던 것으로 확인된다. 고려시대엔 다시 월랑현으로 불렀다가 조선시대에 진안군으로 굳어져 지금껏 이어 내려져 왔다.

금강과 섬진강, 만경강 등 호남을 대표하는 세 젖줄을 만날 수 있는 진안군은 말 그대로 산과 물의 고장이다.

한 눈에도 그 영험함이 느껴지는 명산인 마이산을 비롯하여 운장산, 구봉산 등
등산으로 유명한 산들이 산재해 있으며 용담호 주변으로 펼쳐지는 절경은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로 기막히다.

무엇보다 소백산맥과 노령산맥 사이에 위치한 진안고원을 빼 놓을 수 없다.
동쪽으로는 대덕산, 덕유산, 백운산 등 해발 1,200~1,300m 이상의 고지로 이어지는
소백산맥 줄기를 만나고  남쪽으로는 운장산, 부귀산, 만덕산 등 해발 700~1,100m의 고지대인 노령산맥과 맞닿는다. 

이 사이에 위치한 고원은 해발고도 350~500m를 자랑하며
태고의 지질학적 흐름을 그대로 관찰할 수 있는 지질학의 보고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의 숨겨진 비경을
모아놓은 곳 진안군

전북천리길 진안군 구간은 기존의 진안군의 명품 트레일인 ‘진안고원길’의 구간 중 빼어난 비경을 가진 곳과 걷기 쉬운 곳을 엄선하여 소개하고 있다.

용담댐과 용담호의 풍경을 따라 금강과 섬바위를 만나는 용담댐감동벼룻길과 눈을 의심할 정도로 멋진 기암괴석을 따라 계곡을 걷는 운일암반일암숲길, 마이산을 따라 그 영험함을 체험할 수 있는 마이산길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대한민국의 숨겨진 비경을 모아놓은 곳 진안군, 걷기여행 마니아라면 이 곳을 꼭 걸어보자.

용담호 감동벼룻길

길이 12km
명칭 호수길
소요시간 4시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용담댐 물문화관 - 공도교 - 용담가족테마공원 - 신용담교 - 섬바위 - 벼룻길 - 감동마을 - 섬바위 - 용담댐 물문화관

진안군의 노력 덕분에 전라북도 곳곳이 용담호를 통한 생활용수를 공급받게 되었다.
용담댐과 용담호수를 바라볼 때 감사에 감사를 더해야 하는 이유다.
용담호 감동벼룻길의 시점인 ‘용담댐 물문화관’은
이러한 용담호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어진 전시관이자 교육관이다.

용담댐의 전경

용담댐 정상을 볼 수 있는 ‘공도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출입이 가능하다. 공도교를 건너며 바라보는 넓은 호수는 물 위에 비치는 탁트인 하늘 풍경과 더해져 매우 아름답다.

이 다리의 끝에서 시작되는 숲은 용담꽃이 가득한 ‘용담가족테마공원’을 지나 ‘신용담교’로 연결된다.

섬바위의 웅장한 모습. 소나무의 자태도 멋있다.

그렇게 잠깐을 걷다 보면 ‘섬바위’의 맑은 물이 잔잔히 흐르며 여정을 반긴다.
애국가 영상의 배경이 되기도 했던 ‘섬바위’는 한 폭의 수묵화 같은 절경을 뽐낸다.

금강 가운데 우뚝 서 크기도 압도적이지만 형태 자체도 고상하다.
바위 옆 소나무들 역시 각각 범상치 않은 모양새를 지녔다.
이렇듯 1만여 평의 백사장과 어우러진 금강의 풍경은 걸음을 멈출 정도로 매력적이다.

벼룻길로 오른다. 금강 옆으로 지나는 벼룻길은 꽤 스릴있다.

하류를 향해 계속 걸어 드디어 벼룻길에 닿는다. 벼루 또는 벼리는 강 근처의 벼랑을 뜻하는 진안의 말이다.

좌측으로 금강 상류를 구경할 수 있는 낭만과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잦아 스릴을 동시에 느끼게 해주는 독특한 조합을 선사한다.

또한 양치류 식물들이 우거져 있어 태고의 원시림 속을 보는 듯 하다. 그렇게 문턱바우와 치마바우 등의 기암괴석들을 지나치면 ‘감동마을‘이 손에 잡힐 듯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나룻배가 다니던 감나무동네

감동마을은 본래 감나무동네로 불렸다. 감동마을 앞 백사장은 나룻배가 다니던 곳으로,
과연 절벽 아래로 강을 건너 다녔던 흔적인 길이 보인다.아마 옛 사람들은 나룻배로 금강을 건너 다녔을 것이다. 근처로 내려가면 되돌아가라는 화살표 하나가 서 있다. 다시 그 절경 속으로 되돌아가는 여정이 즐겁다.

여정의 마지막에서 만나는 감전마을은 평화롭고 넉넉한 풍경이 일품이다. 돌아갈 때는 신용담교에서 도로를 따라 바로 종점인 용담댐 물문화관으로 가는 것이 정식코스이며,
또 다른 느낌으로 길의 아쉬움을 달래주기에 충분하다.

  • 추천 한마디

    공도교로 통하는 문은 10시-17시까지
    개방한다. 벼랑길은 봄과 늦가을이
    즐기기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터미널공용정류장>
    '진안터미널' 정류장
    농어촌버스 진안-송풍(정천) 행 탑승
    > '왕두골' 정류장 하차
    '용담댐 팔각정 휴게소'
    방향 도보 25분 (1.7k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공용터미널공용정류장>
    용담댐조각공원, 안천방향 도보 16분 (1.1km)
    '지장' 정류장
    농어촌버스 진안 (송풍-안천) 행 탑승
    > '진안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진안군청 관광과
    063-430-2551

    진안고원길
    063-433-5191

운일암반일암 숲길

길이 10km
명칭 강변길
소요시간 3시간 30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노적봉쉼터 - 칠은교 - 운일정 - 무지개다리 - 오토캠핑장 - 닥밭골산림욕장 - 먹고개 - 와룡암 - 주천면사무소

모든 곳이 절경인
기암괴석의 무릉도원

진안고원길 9구간이기도 한 ‘운일암반일암 숲길’은 ‘노적봉쉼터’ 앞에서 시작이다. ‘주자천’의 시원한 물소리와 함께 거대하고 기기묘묘한 바위들을 만나는 순간은 갈 길을 잊을 정도로 압도적이다.

그러나 이 길은 ‘칠은교’ 앞에서 짧게 끝난다. 이 후 다시 찻길을 건너 숲속으로 들어가게 되고, 꽤 가파른 능선을 따라 오르막길을 밟으면 바위 위에 지어진 ‘운일정’이 기품 있게 여행자를 맞아준다.

오늘의 여정 중 가장 높은 곳, 눈 아래 신비로운 풍경이 펼쳐져 있어 숨 차게 올라온 노고를 보상하는 듯하다. 땀이 식기를 기다렸다 다시 급하고 험한 내리막길을 맞는다. 길이 얼마나 좁고 심했으면 “해를 반나절 밖에 볼 수 없다”는 ‘반일암’이라는 명칭이 붙게 되었을까. 조심하여 이동해야 할 것이다.

벼룻길의 신비한 자태

이어 천변 길로 내려오면 곧 사람이 올라서기만 해도 출렁이는 ‘무지개다리’를 만난다.
다리에서 돌아보는 절벽과 폭포의 깊은 물이 또 한 번 감탄사를 불러일으킨다.

넓은 주차장이 있는 ‘오토캠핑장’과 명도교와 소나무 숲, 주양교를 지나 ‘닥밭골산림욕장’으로 들어선다. 계곡 물이 깨끗하고 원시림이 살아 있는 공간이다. 계속 발걸음을 재촉하여 ‘먹고개’에서 잠시 숨을 고른 뒤 징검다리를 건너 ‘와룡암’을 바라본다.

이렇게 다양한 자연의 신비한 자태는 코스의 후반까지 계속된다.
이제 종점 ‘주천면사무소’까지가 지척이다.

  • 추천 한마디

    코스 입구의 캠핑장을 활용,
    걷기와 물놀이 등을 겸한
    1박 여행도 추천하고 싶다.
    한번만 걷기에는 아쉬울 정도로
    아름다운 길이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터미널공용정류장>
    '진안터미널' 정류장
    농어촌버스 진안-추천 행
    > '삼거' 정류장 하차
    노적교 건너 '노적봉쉼터'
    방향 도보 3분 (232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공용터미널공용정류장>
    주천초등학교 앞 '주천터미널' 정류장
    농어촌버스 (주천-진안) 행 탑승
    > '진안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진안군청 관광과
    063-430-8749

    진안고원길
    063-433-5191

마이산길

길이 8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3시간 30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진안만남쉼터 - 관광정보센터 - 사양제 - 연인의 길 - 천왕문 - 은수사 - 탑사 - 은천마을회관

마이산의 위상을
가까이서 확인하는

진안만남쉼터에서 천변을 따라 걸으면 호젓한 길의 시작과 함께 멀리 마이산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 자태가 <미슐랭 가이드> 별 세 개를 줄만하다. 잘 다듬어진 관광정보센터 거리를 지나 편안하지만 가깝게 마이산을 즐길 수 있는 ‘사양제’로 향한다. 둑 위에서 바라보는 마이산 두 봉우리는 압도적이다.

이 후 만나게 되는 ‘연인의길’은 ‘천왕문’까지 전기자동차와 사람이 다닐 수 있게 바꾼 것이다.
시간은 더 걸리지만 완만하게 산을 오를 수 있다. ‘천왕문’은 마이산 두 봉우리 사이의 고개 터를 말한다.
이 곳에서 은빛 샘물을 맛본 뒤 ‘은수사’를 향해 나아간다. 천연기념물인 청실배나무와 줄사철나무 군락을 감상할 수 있다.

구간 어디를 걷더라도 마이산이 걷는 이를 바라본다.

‘은수사’를 내려와 마주하게 된 ‘탑사’는 신비하고 거대한
돌탑이 위용을 자랑하며 태고의 시간을 견디고 있다.
언제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화가 있을 뿐이다.

‘탑사’를 벗어나면 자칫 길을 잃기 쉬우니 진안고원길의
이정표를 따라 좌측으로 급히 꺾어 ‘도장골’로 접어든다.
한참을 걸어 ‘탑재’에 도착하면, 마이산 뿐만 아니라
멀리 덕유산이 보여 최고의 경관을 자랑한다.

이 후 내리막길을 밟으면 종점인 은천마을이다.
마을의 잦은 화재를 막기 위해 복원한 마을 숲과 돌거북을
돌아본 뒤 ‘은천마을회관’에서 행복한 여정을 마친다.

  • 추천 한마디

    암마이봉과 봉두봉 등
    다양한 등산코스가 있어
    걷기 뿐만 아니라
    산악활동을 즐기기에도 좋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터미널공용정류장>
    '진안시외버스공용정류장'
    '진안우체국' 방향 도보 11분 (731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진안시외버스공용터미널공용정류장>
    은천삼거리 '은천' 정류장
    농어촌버스 (마령-진안) 행 탑승
    > '진안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진안군청 관광과
    063-430-2551

    진안고원길
    063-433-5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