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시 천리길 소개

청정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아름다운 고장, 무주군

명산 덕유산을 비롯한 백두대간의 산맥을 두른 무주군은 진안군, 장수군과 더불어 전라북도의 ‘오지’로 꼽히는, 반대로 그만큼 청정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아름다운 고장이다.

무풍현과 주계현으로 나뉘어졌던 이 지역은 조선 태종14년인 1414년에 두 현을 통합, 무주현으로 부르면서 지금의 명칭이 정해졌으며 고종32년인 1895년 무주군으로 확정되었다.

충청남도 금산군, 충청북도 영동군, 경상북도 김천시, 경상남도 거창군 등 4개도와 경계를 이루는 곳에 위치해 있어 전라북도를 포함, 5개도를 만나는 지역이라고 볼 수도 있다.

누구나 한 번 찾아오면 그 풍경에 반해 쉽사리 발걸음을 돌리지 못하는 곳

깊은 산과 깨끗한 환경으로 설질이 유난히 좋기로 유명하여 동계스포츠의 메카로 자리한 무주군은
1997년에는 전주시와 공동으로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개최하였으며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이 무주리조트를 방문하고 있다.

생태학적 가치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반딧불축제와 전 세계의 스포츠인 태권도의 상징인
태권도원, 천리를 돌아 흐르는 금강과 구천동계곡, 덕유산 등으로
사시사철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누구나 한 번 찾아오면 그 풍경에 반해
쉽사리 발걸음을 돌리지 못하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반딧불 노니는
무주군을 찾아가보자

전북천리길 무주군 구간은 호남의 젖줄인 금강을 따라 석벽 아래를 걸으며 그 절경과 소박한 마을의 운치에 취하는 금강변마실길 2코스와 1코스, 물줄기가 무려 구천 번을 굽이돌아 흐른다는 구천동 계곡의 33절경을 따라 걷는 구천동어사길로 이루어져 있다.

푸른 하늘과 산, 강이 맞닿아 있는 석벽을 따라 걷는 묘미, 절경을 하나 하나 세어보며 걷는 묘미를 만나고 싶다면 반딧불 노니는 무주군을 찾아가보자.

예향천리 금강변마실길 2코스

길이 10km
명칭 강변길
소요시간 3시간
주요경로 잠두2교 입구 – 사과밭길 – 용포교 – 서면마을

금강변마실길 2코스는 잠두2교 입구 강변 산책로를 기점으로
서면마을에 이르는 길이다.

산 아래로 난 산책로는 강과 강 건너 마을을 바라보며 걷는 명품 길이다.

잠두2교를 따라 깎아지른 듯 한 석벽 아래, 강변 옆으로 난 산책로를 걷는다. 폭이 넓어 차가 다닐 수 있을 정도이지만 포장되지 않은 길이라 걷기에 참 좋다. 반딧불 축제 등 다양한 생태관련 행사가 열렸던 지역으로 아래의 금강과 더불어 환상적인 풍경을 자랑한다.

마치 누에의 머리와 같이 생겼다는 잠두마을을 바라보며 평화롭고 고요한 농촌을 눈에 담는다. 고요히 흐르는 강물과 석벽이 웅장한 산세의 조화는 아름답기 그지없다.

옛 잠두교의 모습. 지금도 사람들이 오가는 다리이다.

강변 산책로가 끝날 무렵, 도로를 건너 사과밭으로 향한다.
때를 맞춰간다면 흐드러진 사과 꽃을 만날 수 있다. 흰 꽃잎 속 부끄러움 한 점 얹은 듯
분홍색이 엷게 스민 사과 꽃 향기에 취해보자.

교각을 지나 길은 이어진다. 강변에 접해 걷고 싶다면 좀 더 가까이 나아가도 좋다.
시원스레 이어진 산세와 그 아래의 강은 바라만 봐도 상쾌하다.

구불구불 돌아가는 금강물길이 마치 허리띠와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의 요대마을을 지나
서면마을까지는 트레킹하기 딱 좋은 길이다.

용포교. 한국전쟁때 폭격을 당했으나 보수하여 지금도 사용한다.

세월을 그대로 간직한 용포교, 잠시 다리를 건넜다 되돌아와도 좋다. 금산과 무주, 충청남도와 전라북도를 이어주던 다리이다. 다리가 없던 시절에는 나룻배로 건너를 오갔으며 그 나룻배에는 우마차를 비롯해 버스까지 실었다고 하니 상상이 안 간다.

용포교를 지나 다시 이어지는 트레킹 코스는 곳곳마다 낙석을 쌓아 올린 돌탑이 걷는 이를 반긴다. 비옥한 토지와 산하를 바라보며 걷는 이 구간은 시작지점의 산책로 구간과 더불어 이 코스의 대표적 구간이다.

다리를 지나 서면마을로 향한다.

남대천과 금강이 만나는 합수부에서의 풍경, 그 거센 물소리에도 꿈쩍않던 물새들은 낯선 이의 작은 발자욱을 금새 알아채고 날아오른다.

도경계표지판을 지나 다리를 건너 서면마을로 향한다. 풍요로운 마을이 두 손벌려 여행객을 맞이한다.

  • 추천 한마디

    꽃 피는 봄에 더욱 아름다운 길이다.
    1코스와 이어서 하루동안 걷는
    트레킹 코스로 삼아도 좋다.

  • 교통편

    출발지 : 무주공용버스터미널에서
    무진장버스 무주-부남(가당)행 탑승
    > 잠두 정류소 하차, 잠두2교까지
    도보 10분 이동

    도착지 : 서면 정류소에서 무진장버스
    무주(서면)행 탑승 > 무주공용버스터미널 하차

  • 관광안내소

  • 담당자

    무주군청 환경산림과
    063-320-2331

예향천리 금강변마실길 1코스

길이 7km
명칭 강변길
소요시간 3시간
주요경로 도소마을 – 벼룻길 – 각시바위 – 율소마을

굽이굽이 돌아 흐르는 금강,
환상의 구간

금강변마실길 1코스는 금강의 최상류 지역에 위치한 도소마을을 기점으로 율소마을에 이르는 길이다.

굽이굽이 돌아 흐르는 금강, 수변길의 시작으로 한적하고 아름다운 마을인 도소마을은 꽤나 잘 어울린다. 마실길을 걷다 맞은편 도로에 보이는 큰 바위에 눈이 가는데 그 이름하여 대문바위로, 예전에는 도로대신 산과 맞닿아 사람 한, 두 명 겨우 지나다닐 만 한 좁은 길이었다 한다.

이어지는 벼룻길은 환상의 구간이다. 깎아지른 듯 한 벼랑과 기암괴석, 강변을 따라 걷는 이 길은 금강변마실길 1코스의 가장 인상적인 구간이다.

맑은 강물에서 즐기는 물놀이는 더위를 잊기에 충분하다.

우뚝 솟은 각시바위에는 어떤 전설이 숨어있을까?
밑의 금강과 어우러진 모습에 왠지 슬프고 아련한 이야기가 담겨있을 것 같다.

알고보니 두 가지 전설이 있는데 하나는 아이를 낳지 못해 구박받던 며느리가 기도를 하다 그대로 바위와 함께 솟아올랐다는 설과 이 곳에서 목욕을 하다가 선녀 옷을 잃어버린 선녀가 그대로 굳어서 돌이 되었다는 설이다.

어느 것이건 애달프기 그지없다.
궁금증을 품고 바위를 쪼아 낸 동굴길을 통과한다.

율소마을에 도착한다. 끝없이 푸른 하늘과 기암, 협곡의 어울림에 힘든 줄 모른다.
체력이 남아있다면 잠두마을 방면으로 더 걸어서 2코스를 바로 도전해봄직 하다.

  • 추천 한마디

    봄꽃이 아름다운 시기에 걸으면 좋다.
    여름에도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으니 휴가지로도 좋다.

  • 교통편

    출발지 : 무주공용버스터미널에서 무진장버스
    무주-부남(가당,굴암리,반소)행 탑승
    > 대소 정류소 하차 후 무진장버스
    부남(도소)탑승 > 도소 하차

    도착지 : 율소정류소에서 무진장버스
    무주-부남(밤소,굴암리,가당)행 탑승
    > 무주공용버스터미널 하차

  • 관광안내소

  • 담당자

    무주군청 환경산림과
    063-320-2331

구천동 어사길

길이 13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4시간
주요경로 구천동주차장 – 어사길 –구월담-안심대–백련사 – 구천동주차장

각각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풍경은 속세를 잊고픈 마음이
강하게 드는 곳이다.

구천동계곡은 덕유산 북쪽에서 발원한 물이 학소대, 추월담, 수심대, 수경대, 구천폭포 등 33곳의 절경을 만들어내며 그 구비는 무려 9,000번을 돌아 내려온다고 하여 붙은 이름이다.

구천동주차장을 출발, 야영장을 지나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어사길, 너른 바위가 인상적인 16경 인월담부터 차례대로 33경의 일부를 만날 수 있다.

선녀가 비파를 뜯으며 노래를 부르고 놀았다는 비파담과 그 비파담을 흐르는 옥류를 보며 차를 끓여 마셨다는 다연대,  월음령과 백련사에서 내려온 물이 합류하는 곳에 위치한 구월담 등 각각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풍경은 속세를 잊고픈 마음이 강하게 드는 곳이다.

단풍이 계곡을 타고 흐르는 풍경에 모두가 넋을 잃는다.

걷는 곳곳마다 절경이고 연신 좋다는 감탄사가 터져나온다.
9,000개의 구비를 모두 세지 못하고 33경의 경치를 모두 보지 못한다는 것이 안타깝다.

사실 마지막 33경인 향로봉은 백련사를 지나 쭈욱 올라 닿을 수 있지만
다음 기회에 마지막까지 가보기로 하고 백련사를 둘러본 후 다시 되돌아간다.

올 때와는 다르게 건너편으로 내려가도록 하자.
같은 풍경이 새롭게 보인다.

  • 추천 한마디

    걷는 곳곳마다 절경이고
    연신 좋다는 감탄사가
    터져나온다.

  • 교통편

    무주공용버스터미널 순환버스승강장에서
    무진장버스 무주-미천
    (설천,구천동,상오정,미천리)행 탑승
    > 구천동버스정류소 하차
    (원점회귀, 도착지 역순)

  • 관광안내소

    구천동탐방지원센터

  • 담당자

    무주군청 환경산림과
    063-320-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