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시 천리길 소개

전라북도의 허파 역할을 하는
청정한 지역, 장수군

물이 길게 흐르는 지역이라 장수(長水), 수장산고(水長山高)의 지역으로 무주, 진안과 함께 전라북도의 허파 역할을 하는 청정한 지역이다.

금강 천리의 시작이자 생태문화의 중심지이다. 높은 고도에 위치한 지역답게 일교차가 커 맛 좋은 사과로 유명하며 그 외의 농산물도 전국적으로 유명하다.

고려시대부터 장수현으로 명명한 이래 1896년 장수군이 되어 지금껏 내려오고 있으며 남뎍유산과 장안산 군립공원 등 유수의 산림환경자원을 자랑한다.

특히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이 있어 지역명에 대한 유래를 더욱 공고히 해준다. 작은 샘에서 흐른 물이 천리를 흘러 호남의 젖줄이 되어 서해를 만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이 강과 강의 발원지인 장수군이 전라북도에서 가지는 위치와 의미를 단적으로 말해준다.

전북천리길 장수군 구간은 기존에 장수군이 가지고 있던 명품 트레킹 코스인
백두대간마실길의 구간을 선정, 장수군이 가진 관광자원을 소개하고 있다.

산과 계곡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생태힐링공간이라 할 수 있는 장안산 군립공원과 덕산계곡을 걷는 방화동생태길은 용소를 만날 수 있으며
한국 최초로 가족 휴양지로 지정된 방화동가족휴양촌을 만날 수 있다.

뜬봉샘생태길은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을 만나로 올라가는 길이다. 뜬봉샘생태공원과 물체험관을 시작하여 오르막을 따라 만나는 뜬봉샘.
태조 이성계는 이 곳에서 기도를 하다가 봉황이 날아오르는 것을 보고 대계를 확정했다고 하니 보통 길이 아닌 셈이다.

장수마실길은 ‘오지’로서의 장수군이 가진 청정한 환경과 산세의 그윽함을 보여주는 길이다.
홀로 걷기엔 아까울 정도로 아름다운 숲길은 가을 단풍이 들 때에는 평생 잊지 못 할 풍경을 선사한다.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고 싶다면
장수군의 전북천리길 코스를 만나보자.

걷기를 통해 생태가 그대로 살아있는 풍경을 만나고 싶다면, 그리고 그 자체로 마음의 번잡함을 잠재우고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고 싶다면 장수군의 전북천리길 코스를 만나보자.

결국 인간은 자연에게 얼마나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지, 그리고 인간의 손이 타지 않은 자연은 그 자체로 얼마나 아름다운지 깨닫게 되는 길이다.

방화동 생태길

길이 10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4시간
주요경로 장안산군립공원 입구 – 덕산계곡 – 위, 아랫용소 – 방화폭포 – 방화동가족휴가촌 – 장안산군립공원 입구

장안산군립공원 입구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맑은 계곡을 따라 걷는 길, 돌탑과 너덜지대를 지나며 점점 계곡이 깊어짐을 느낀다.
어느 순간 걷기 좋던 산책로가 목재 데크길로 바뀌며 장안산 덕산계곡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게 된다.

신록이 우거진 방화동생태길, 정말 아름다운 길이다.

천혜의 환경을 가진 장안산군립공원은 수많은 보호종과 멸종위기종, 천연기념물들의 쉼터나 다름없는 곳이다. 발걸음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울수록 그 자연은 더욱 가까이 우리에게 다가옴을 느끼는 길이다.

산죽과 다양한 야생화가 피어난 덕산계곡의 싱그러움 속에서 걸으며 용소를 만난다. 아빠 용과 엄마 용, 어린 용의 전설이 남아있는 아랫용소와 윗용소의 풍경은 신비롭다.

윗용소의 상부에 위치한 바위에는 바둑판이 새겨져 있다.

윗용소 바위 위에 새겨진 바둑판에서는 신선놀음을 상상한다. 넓은 바위에 앉아 술 한 잔에 바둑을 두었을 신선, 그 바위에 앉아서 상상하며 쉬노라면 어느새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른다던 말이 떠오른다.

아랫용소에 닿아서는 그 깎아지른 석벽과 소의 깊이에 감탄도 잠시, 어찌 저런 곳에 글씨를 새길 수 있었는지 궁금한 마음에 다양한 방법을 찾아내느라 머리가 바빠진다. 예까지 와서도 머리를 복잡하게 만드는 이를 비웃듯 용소의 물은 세차게 흘러만 간다.

아랫용소의 풍경. 깊은 소와 암반에 새겨진 글씨가 어우러진다.

용소를 지나 걷다보면 계곡을 사이로 길이 두 갈래로 나뉜다. 오른쪽 길은 조금은 더 힘들고 때로는 아찔함도 있는 길이고 반대편 길은 편안하게 조성된 산책로다. 중간중간 징검다리를 통해 양 쪽을 오갈 수 있으니 다양하게 즐기자.

방화폭포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떨어지고 있다.

맑은 계곡을 따라 방화폭포를 만나게 된다. 110m의 높이에서 떨어지는 폭포수는 짜릿하다. 방화댐에서 물을 끌어와 조성한 인공폭포라 시간을 맞춰야 한다.

숲속숙박시설을 지나 잘 조성된 산책로로 들어선다.

방화동가족휴가촌은 우리나라 최초로 건립된 가족단위 휴양지이다. 오토캠핑장과 숙박시설, 목재체험관 등이 있어 참 쉬기 좋다.

돌아가는 길은 온 길 그대로, 혹은 계곡의 반대편으로 걸어도 좋다. 삼림욕길과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 또 다른 재미를 더해도 좋다.

  • 추천 한마디

    여름과 가을에 방문하면
    아름다운 절경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듯 하다.
    구간 내의 다양한 삼림욕길, 산책로 등을
    활용해도 좋다.

  • 교통편

    장수시외버스터미널에서
    농어촌버스 장수(덕산) 탑승
    > 연주(장안산 군립공원 입구)
    에서 하차, 도보로 40여 분 이동
    (원점회귀, 도착지 역순)

  • 관광안내소

    장안산군립공원 관리사무소

  • 담당자

    장수군청 환경위생과
    063-350-2538

뜬봉샘 생태길

길이 4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2시간
주요경로 뜬봉샘 생태공원 – 뜬봉샘 – 뜬봉샘 생태공원

뜬봉샘은
금강의 발원지이다.

뜬봉샘은 금강의 발원지이다.

호남과 충청의 젖줄인 이 곳의 이름에는 재미난 전설이 담겨 있다.

이성계가 꿈속에서 봉황이 하늘로 솟았다고 한다. 그래서 잠에서 깨어 꿈속에 본 곳을 찾아가니 샘이 있어 그 샘물을 떠서 기도하여 대업을 이루었으니 다른 전설보다 그 크기가 매우 심상치 않은 곳이다. 봉황이 난(뜬) 샘이라 해서 뜬봉샘이다.

뜬봉샘 생태공원에서 뜬봉샘의 의미, 생태학적 보고와 금강의 가치에 대해 살펴본다. 다양한 영상, 사진 자료를 통해 체험하는 프로그램과 전시시설은 굉장히 알차다.

생태공원을 나와 발걸음을 옮겨 뜬봉샘까지 가는 구간은 꽤 만만치 않은 오르막길이다. 땀을 흘린 만큼 온 몸이 새로운 기운으로 가득 차게 되는 삼림욕 구간이라 봐도 좋다.

가을이면 더욱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긴 데크 계단을 올라 쉼터에 닿는다. 잠시 숨을 돌리고 이어지는 임도, 뜬봉샘을 만나니
‘이 작은 샘이 큰 강이 되어 천리를 돌아 서해로 흐르는구나’ 하는 생각이 감개가 무량하다.
몇 년 전까지는 음용이 가능하였으나 현재는 음용이 불가하여 아쉽다.
뱃속 가득 금강을 채울 수 있다면 좋으련만.

여정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수분마을의 공소를 찾는다.
그 한적하고 소박한 아름다움을 왜 올라갈 때는 미처 몰랐을까?

  • 추천 한마디

    뜬봉샘생태관은 꼭 둘러보자.
    다양한 정보와 함께
    뜬봉샘과 금강이 가진 가치가
    얼마나 놀라운지 알 수 있다.

  • 교통편

    장수시외버스터미널에서
    농어촌버스 장수(논곡,사치,논곡) 탑승
    > 하교에서 하차 후 도보로 30여 분 이동
    (기사님에게 뜬봉샘사거리에서
    하차 가능한지 물어볼 것.
    뜬봉샘사거리에서는 도보 10여 분)
    (원점회귀, 도착지 역순)

  • 관광안내소

    뜬봉샘 생태공원

  • 담당자

    장수군청 환경위생과
    063-350-2538

장수 마실길

길이 11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4시간 30분
주요경로 덕산마을 – 지실가지 – 도깨비동굴 – 장안문화예술촌

지실가지는 도심을 떠나 온
이에게는 도원경같은 곳이다.

덕산제 인근에 위치한 범연동 등산로 입구에서 출발한다. 장안산과 주변계곡의 멋진 풍경을 조망하며 바쁜 일상에서 완벽히 차단되어 걷는 길이다.

장안산 750고지에 위치한 지실가지는 오지 중 오지로 꼽히는 곳이다.

장수군에서도 산을 넘고 넘어야 갈 수 있다던 지실가지를 코스 내에서 만난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흙이 비옥해 무엇을 심어도 잘 열린다는 뜻의 지실가지는 도심을 떠나 온 이에게는 도원경같은 곳이다. 전기는 2010년부터 공급되었다 한다.

봄에는 꽃으로, 가을에는 단풍으로 물든 산길

장안사 인근의 도깨비소원탑을 지나면 역고드름으로 유명한 도깨비동굴을 만날 수 있다.
일부러라도 들러 작은 소원을 빌어보자.

장안산의 품을 떠나 장안문화예술촌에 도착한다.
폐교를 활용해 새롭게 꾸민 문화공간인 장안문화예술촌에서도 곳곳에서 도깨비를 만날 수 있다.

뒤돌아 장안산을 바라보니,
‘여태 지나온 아름다운 길도 어쩌면 도깨비가 선물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토록 즐거운 길이다.

  • 추천 한마디

    지실가지에는
    전통 차 및 식사 등을 파는
    산촌 속 집이 몇 채 있다.
    풍경 속에서 쉬어가기에도 알맞다.

  • 교통편

    장수시외버스터미널에서 농어촌버스
    덕산행 탑승 > 종점에서 하차
    (1일 2회 08:40, 16:30 운행)

    버스 운행 및 시간안내는
    *무진장여객 (063-433-5282)
    에서 안내받을 수 있음

  • 관광안내소

  • 담당자

    장수군청 환경위생과
    063-350-2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