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천리길 소개

특이한 지질학적 암석이 어우러져
독창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백제시대에는 도실군(道實郡), 통일신라시대에는 순화군(淳化郡)으로 불렸던 순창군은 고려시대에 이르러 순창현이 된 이후 조선시대부터 지금까지 순창군으로 내려오고 있는 지역이다.

전북 동남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수려한 산세 속에 위치해 강천산 군립공원을 비롯, 내장산 자락 등 트레킹의 명소가 자리하고 있다. 또한 섬진강 상류에 속한 지역으로,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지질학적 암석이 어우러져 독창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맑은 물, 깨끗한 공기, 오염원이 없는 환경은
전국에서도 이름난 장수(長壽)지역으로 순창군이 알려지게 된 계기가 되었다.

무엇보다 순창이 널리 알려진 것은 한국음식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장’ 때문일 것이다.
‘순창 고추장’은 그 이름 자체만으로도 국민적인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며 이런 인지도와 손맛으로 인해
‘순창 한정식’은 미식가들 사이에서는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한 상으로 정평이 나 있다.

맑은 물, 깨끗한 공기, 오염원이 없는 환경은 전국에서도 이름난 장수(長壽)지역으로 순창군이 알려지게 된 계기가 되었다.

섬진강을 따라 즐기는 산과 들,
그리고 선비의 기개.
순창군의 길은 독특한 매력이 있다.

전북천리길 순창군의 구간은 걸으면 걸을수록 젊어지는 듯 한 느낌이 드는 길들로 이루어져 있다.

장군목길에서는 용궐산을 따라 섬진강변을 걷는다. 수려한 강변의 기암괴석은 순창군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함이다. 요강바위와 일대의 풍경에서 펼쳐지는 장관은 눈을 의심케 한다.

강천산길은 군립공원으로 지정된 강천산을 따라 다양한 폭포와 계곡을 만나는 길이다. 맨발로 산길을 걸으며 힐링할 수 있는 구간도 있다.

선비의 길은 선비의 멋이 살아있는 고장으로 알려진 순창군이 배출한 하서 김인후(조선시대 인종의 스승)선생의 훈몽재를 따라 우리나라 초대 대법원장 가인 김병로 생가를 지나며 대를 이어 내려온 선비의 기개를 엿볼 수 있다.

섬진강을 따라 즐기는 산과 들, 그리고 선비의 기개. 순창군의 길은 독특한 매력이 있다. 강변에 단풍잎 흐를 때 순창군의 길을 걸어보자. 그 길 위에선 누구라도 선비가 될 수 있다.

장군목길

장구 허리처럼 휘몰아치는
물과 독특한 바위

컨셉 강변길
길이 9km
시간 3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구미교 – 마실숙박단지 - 현수교 - 요강바위 - 용궐산 치유의숲 - 마실숙박단지 - 구미교

'장군목길' 발검음의 시작

시점인 ‘구미교’에서 발걸음을 시작한다. ‘장군목길’은 북쪽으로 용궐산, 남쪽으로 벌동산 등 섬진강을 둘러싸고 있는 산과 강 속 여기저기 드러난 기암괴석들로 사계절 내내 충분히 경치를 즐기며 걸을 수 있다.

수면이 훤히 비치는 강변을 따라 ‘마실숙박단지’를 향해 나아간다. 평소 캠핑을 즐긴다면 섬진강 상류를 따라 트레킹을 즐긴 후 ‘마실숙박단지’에서 1박을 해도 좋을 것이다.

요강바위의 영험한 수호신

이어지는 길은 임산부가 걷기 좋은 길이라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자전거 겸용으로 잘 포장된 길은 걸음이 한결 수월하다. 더불어 천혜 자연이 주는 물과 산의 풍경은 더 나은 태교를 선물하지 않을까.

길은 석문을 지나고 흔들다리를 건너면 ‘요강바위’가 눈 앞에 펼쳐진다. 요강바위에서 일을 보면 아들을 낳을 수 있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영험한 모습으로 근처 마을에서 수호신으로도 섬기고 있다.
이어서 위용을 뽐내는 큰 바위들이 오랜 시간 물에 씻기고 깎여 여러 모습으로 드러난다.

오랜 시간 마모된 흔적이 역력한 바위

주변의 기암괴석들은 영겁에 가까운 시간 동안 물에 깎여 어디에서도 쉽게 보기 힘든 모습을 자랑한다. 바닥에 있는 암반은 섬진강 물을 장구 허리처럼 잘록하게 비틀면서 흐르게 한다.

수면 위로 슬쩍 드러난 암반을 휘감아 흐르는 물이 장관이다. 여름에는 암반에 앉아 물에 발을 담그기에 좋고, 겨울에는 눈 내려앉은 암반 사이 유리 같은 쾌청한 물을 보기에 좋다.

용궐산 치유의 숲에서 바라본 전경

지금까지 걸은 길은 이제 반대편 둑을 따라 하류로 간다. 걷다 보면 만나는
‘용궐산 치유의숲’은 각종 나무와 꽃을 심어놓아 눈이 즐겁게 산책하기 좋다.

벽에 새겨진 ‘요산요수(樂山樂水)’를 지나 용궐산 치유의 숲에 들러 쉼터에서 숲의 정기를 받자. 몸 안의 독소를 배출하고 생명의 기운으로 새로이 채울 수 있다. 만발한 꽃 사이를 거닐면서 향기에 흠뻑 취하는 것도 좋다.

마실숙박단지 앞에서 징검다리를 건넌 후 출발지로 되돌아오면 몸이 가뿐해진 것을 느낀다.

  • 추천 한마디

    용궐산 및 코스의 주변 산들마다
    산책로와 등산로 등이 있다.
    연계하여 트레킹을 즐겨도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순창공용버스터미널>
    농어촌버스 순창
    (지북, 구미, 동계) 행 탑승
    > '강경' 정류장 하차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순창공용버스터미널>
    '강경' 정류장
    농어촌버스 순창
    (지북, 구미, 동계, 구미, 지북) 행,
    순창 (구미, 지북) 행 탑승
    > '순창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순창군청 환경수도과
    063-650-1722

강천산길

압도적인 자연의 모습
앞에 말을 잊다

컨셉 산들길
길이 7km
소요시간 2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강천산군립공원 매표소 - 병풍폭포 - 강천사 - 현수교 - 구장군 폭포 - 강천산군립공원 매표소

강천산군립공원은
순창군이 자랑하는 자연자원이다.

‘강천산군립공원’은 전국 최초의 군립공원으로 순창이 자랑하는 천혜 자연이다.
‘강천산길’의 여정은 ‘강천산군립공원 매표소’에서 시작된다.
들어오자마자 흐르는 골짜기는 산의 함몰로 생긴 지역으로, 입구로 들어서는 경관부터 설렌다.

얼마 걷지 않아 마주치는 ‘병풍폭포’부터 마지막 ‘구장군폭포’에 이르기까지 압도적인 자연 앞에 생각도, 말도 잊게 된다. 특히 ‘병풍폭포’는 병풍바위를 비단처럼 흐른다는 이야기를 실감케 한다.

가을 단풍으로 물든 강천산

이어서 ‘강천사’까지 가는 길은 푹신한 흙길로 조성되어있다. 안정된 길 옆은 계속하여 다양한 계곡들이 나를 맞이하고, 물에 첨벙 뛰어들고 싶은 기분을 가라앉히며 잘 다듬어진 세족장에서 마음을 달래본다.
이 후 숲과 한 몸이 된 듯한 기품 있는 ‘강천사’가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강천사는 887년 도선국사가 창건한 절로 천년의 시간을 훌쩍 뛰어넘는다.

아찔한 높이와 최고의 전경을 자랑하는 ‘현수교’ 구름다리를 지나 드디어 ‘구장군폭포’를 만나게 된다. 커다란 암벽에 세 줄기의 물줄기가 쏟아지는 풍경이 매우 장관이다.
여정은 다시 ‘강천산군립공원 매표소’로 돌아온다.

형용할 수 없는 자연의 잔상이 모든 고뇌를 잊게끔 아른거린다.

  • 추천 한마디

    장군봉, 선녀봉, 운대봉 등
    주변으로 등산을 할 만한 산들이
    많으니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가을이면 단풍이 환상적이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순창터미널>
    입구 나와서 우측
    '순창군보건의료원승강장' 정류장
    농어촌버스 구림 (구림, 정읍, 복흥, 쌍치) 행,
    정읍 (팔덕, 강천사, 답동, 복흥, 내장사) 행,
    복흥 (팔덕, 강천사, 답동, 복흥, 어은) 행,
    쌍치 (팔덕, 강천사, 답동) 행 탑승
    > '강천산' 정류장 하차
    '강천산군립공원' 방향 도보 15분 (900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순창터미널>
    '강천산' 정류장
    농어촌버스 순창 (화암, 자양, 구곡, 팔덕) 행,
    순창 (내장사, 복흥, 답동, 강천사, 팔덕) 행 탑승
    > '순창군보건의료원승강장' 정류장 하차
    맞은편 '순창터미널' 도착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강천산군립공원 매표소
    063-650-1672

    순창군청 환경수도과
    063-650-1722

선비의 길

현재에서 따라가 보는
선비의 시간

컨셉 산들길
길이 6km
시간 2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훈몽재 – 농로갈림길 - 석보교 - 사창마을 - 김병로 생가 - 낙덕정

섬진강 따라 유유자적하게
선비의 걸음으로 걸어보자.

‘선비의 길’은 세대를 초월한 선비의 기품을 느끼며 섬진강 따라 유유자적 선비의 마음과 걸음으로 걸을 수 있는 길이다. 초여름에는 이팝나무 군락이 있어 흰꽃바다로 들어가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여정 초반에 만나는 ‘훈몽재’는 조선시대 인종의 선생인 김인후가 지은 강학당이다. 전쟁 중에 불타버린 것을 최근에 들어 복원했다. ‘훈몽재’는 정철을 비롯하여 조희문, 양자징, 변성온 등 당대의 학자들을 배출한 해동 유학의 산실이었다. 또한, 30명이 앉을 수 있는 바위인 ‘대학암’에는 송강 정철의 친필이 새겨져 있으니 꼼꼼히 살펴보자.

현재의 시간을 걸어 넘어보자

삼거리에서 ‘사창마을’로 이어지는 길을 쭉 따른다. 옛 관곡을 관리하던 마을임을 짐작케 한다. 이윽고 김병로 생가를 만난다. 김인후의 15대손인 김병로는 대한민국의 초대 대법원장이었다. 담장을 수놓고 있는 벽화에는 “법관은 굶어죽는 것을 영광으로 알아야한다”라는 김병로의 어록이 적혀 있다.

이어서 언덕을 올라 ‘낙덕정’에 닿는다.
후손들이 김인후가 강론과 담소를 즐기던 이곳에 그를 기리고자 만든 정자이다.
이 곳 여정을 마무리하니 말 그대로 완벽한 ‘선비의 길’을 현재의 시간을 넘어 걸었다고 하겠다.

  • 추천 한마디

    가을의 풍경이 아름다운 길이다.
    인근의 추월산을 경계로
    전남 담양과 이어지니
    여행 동선을 짜기에 좋다.

  • 버스터미널&기차역 → 시점

    <정읍공용버스터미널>
    농어촌버스 쌍치 (방산, 정읍) 행,
    쌍치 (방산, 운암, 용전, 오봉, 내동) 행 탑승
    *시내, 시외버스 동시 운행
    > '중안' 정류장 하차
    '중안교' 건너 남쪽 방향 도보 15분 (1k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공용버스터미널>
    '상송교' 방향 도보 3분 (150m)
    '상송' 정류장
    농어촌버스 정읍
    (팔덕, 강천사, 답동, 복흥, 내장사) 행,
    복흥 (답동, 사창리, 내장사, 정읍) 행 탑승
    > '정읍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훈몽재
    063-652-0076

    순창군청 환경수도과
    063-650-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