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천리길 소개

고창군의 역사는 전라북도의
다른 시/군과 비교해도
상당히 특이하다.

백제시대에는 ‘모량부리현’으로 불렸다가 통일신라시대 경덕왕 16년에 고창현이 되었다. 당시에는 현재의 전남 영광군인 무령군의 영현이 되었고 이후 고려시대에는 고부군의 영현이 되었다. 어디에 속해있었어도 그 군의 중심지였던 셈이다.

조선시대에는 나주진관에 소속되었다가 고종 통치시기에 이르러 군으로 승격, 전라남도에 속했다가 1907년 다시 전라북도에 속하면서 1914년 무장, 흥덕을 통합하였고 1955년 이후 지금의 1읍 13면의 위치를 가지게 되었다.

또 다른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고장이 고창군이다.

서해와 닿아있어 너른 갯벌을 즐길 수 있으면서도 내장산 국립공원, 선운산 도립공원을 비롯,
내륙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통해 또 다른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고장이 고창군이다.

고창읍성을 중심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중심지였던 공음면, 청보리밭으로 유명한 학원농장 등
다양한 볼 거리, 체험 거리가 있으며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고인돌군락(고창고인돌공원)과 운곡습지도 만날 수 있다.

아름답고 때 묻지 않은
환경을 자랑하는 곳, 고창군

군 전체가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으로 등재될 만큼 아름답고 때 묻지 않은 환경을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전북천리길 고창군 구간은 저수지 조성으로 사람들이 떠나간 마을에 시간이 지나며 자연스레 습지가 조성되면서 자연의 재생력을 확인할 수 있는 운곡습지를 비롯 문화재로 지정된 고창읍성의 성곽길을 걷는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생태계의 보고라 할 수 있는 습지, 그것도 사람이 거주하던 곳이 자연의 회복력을 통해 다시 생태계 속으로 들어가는 현장을 볼 수 있다. 그 복원력 앞에서 한 없이 작아지는 인간을 느껴보자. 세 번 돌면 무병장수한다는 고창읍성길은 생각보다 쉽지는 않은 성곽길이다. 그러나 한 번만 돌아도 몸이 건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는 매우 보람찬 길이다.

다양한 자원을 가진 고창군, 그 매력을 열어젖히는 관문인 전북천리길 고창군 코스로 지금 떠나보자.

운곡습지생태길 1코스

길이 5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1시간 30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운곡습지탐방안내소 - 생태연못 - 샘태둥벙 - 조류관찰대 - 소망의 종 - 운곡습지홍보관

위대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운곡습지’는 용계, 운곡 등 10개 마을이 이주하면서 방치된 오베이골의 다랑이논 자리에 온갖 동·식물이 되살아나며 만들어졌다.
이 후 자연의 회복력을 확인할 수 있는 귀한 증거가 되었고 ‘람사르습지’로 인정 받게 되었다.

운곡습지탐방안내소. 이 옆의 오르막길을 통해 습지로 간다.

처음 ‘고창고인돌박물관’을 지나 ‘고인돌유적지’의 입구 ‘운곡습지탐방안내소’를 만난다. 안내소에는 늘 안내인들이 있어 습지에 관한 친절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안내소 옆 오르막길을 따라 고개를 넘어 운곡습지를 향해 걷는다.

오르막길의 중간에서 뒤를 돌아보면 고창이 자랑하는 고인돌을 군락으로 볼 수 있다.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고인돌 군락은 전체의 절반 정도인데, 이미 그 크기와 방대함에 감탄하게 된다. 곧 내리막길을 따라 테크가 이어진다.

습지를 가득 채우고 있는 생명들

다랑이논과 집이 있었던 곳이라는 사실이 무색하게 풍경은 태초의 자연으로 들어선다.
간혹 나타나는 벽과 기둥 역시 이미 자연에 동화되어 있어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얼마 걷지 않아 ‘생태연못’과 ‘생태둠벙’을 관찰할 수 있다. 봄이라면 이제 흔하게 볼 수 없는 개구리알과 도롱뇽알, 여름이라면 노랑어리연과 마주친다. 운곡습지를 가득 채우고 있는 생명들은 참 경이롭다.

습지에 기대어 삶을 살아가는 철새들

테크를 따라 본격적으로 운곡저수지를 만나고, 가장 넓게 보이는 모퉁이에 ‘조류관찰대’가 있다. 때를 잘 맞추면 운곡저수지와 운곡습지에 기대어 삶을 살아가는 철새들을 함께 볼 수 있다

태초의 자연 속 깨닫는 나의 가치

이윽고 ‘소망의 종’을 지나 원래 운곡리의 논밭이었던 ‘운곡습지홍보관’이 있는 ‘운곡습지생태공원’에 도착한다. 종점인 홍보관에서 우리가 걸어온 길이 가지는 자연의 생태학적 가치를 다시 한번 깨우친다

  • 추천 한마디

    다시 되돌아가는 여정이 지루하다면
    바로 운곡습지길 2코스 구간을
    이어서 걷는 것도 좋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농어촌버스 고창 (각동) 행 탑승
    > '도산' 정류장 하차
    '고창생물권보전지역관리센터' →
    '고창고인돌박물관' 방향 도보 30분 (2km)

    농어촌버스 죽림 (박물관) 행 탑승
    '고창고인돌박물관' 정류장 하차
    '고창고인돌유적지' 방향 도보 15분 (940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도산' 정류장 맞은편
    농어촌버스 (고창) 행 탑승
    > '고창 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고창고인돌박물관' 정류장
    농어촌버스 고창 (죽림) 행 탑승
    > '고창 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운곡습지 탐방안내소
    063-564-7076

    고창군청 생태환경과
    063-560-2687
    063-560-2690

운곡습지생태길 2코스

길이 10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3시간 30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운곡습지 친환경주차장 - 안덕제 - 운곡서원 - 운곡습지홍보관 - 조류관찰대 - 생태둠벙 - 용계마을 - 수변겨오간쉼터 - 운곡습지 친환경주차장

운곡저수지를 따라
운곡습지의 둘레를
한 바퀴 도는 코스다.

‘운곡습지생태길 2코스’는 ‘운곡습지 친환경주차장’에서 출발, 운곡저수지를 따라 운곡습지의 둘레를 한 바퀴 돈다. 운곡저수지와 운곡습지에는 멸종위기종 수달, 삵, 말똥가리와 천연기념물 붉은배새매, 황조롱이와 다수의 보호종을 비롯 총 84종의 동·식물이 살고 있다.

따라서 여정을 함께하는 길 데크도 폭이 좁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의 편의가 아니라 운곡습지를 가리는 그늘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습지의 편의를 우선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만큼 귀하고 가치 있는 습지의 한편을 빌려 걷는 탓에 걸음이 조심스럽다. 완벽한 생태의 회복력을 해치지 않기 위해 자연과 하나가 되어 걷는다.

습지의 생태 보물을 찾아나서는

가시연꽃 군락지인 ‘안덕제’를 지나 ‘운곡서원’을 지나쳐 다양한 시설로
잘 갖추어진 생태공원의 ‘운곡습지홍보관’을 만나게 된다.
가까이에 동양 최대의 고인돌도 있으니 같이 둘러보면 좋을 듯 하다.

이윽고 ‘조류관찰대’와 ‘생태둠벙’을 지나 ‘용계마을’에 다다른다.
마을로 가는 구간은 운곡습지의 생태를 가장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고 자연생태우수마을로
지정되어 기회가 닿는다면 1박을 하며 운곡습지를 더 깊이 알아보는 것도 좋다.

‘수변경관쉼터’에서 긴 여정의 숨을 몰아 쉰 뒤, 곧 종점인 ‘운곡습지 친환경주차장’에서 마무리한다.

  • 추천 한마디

    다양한 연계가 가능하다.
    용계마을에 가기 전,
    생태연못으로 향해 그대로
    운곡습지길 1코스의 역순을
    돌아도 좋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농어촌버스 고창 (심원) 행 탑승
    > '원평 (부정방면)' 정류장 하차
    맞은편 굴다리
    '인천가든' 방향 도보 30분 (2k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원평 (독곡방면)' 정류장 맞은편
    농어촌버스 (고창) 행 탑승
    > '고창 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운곡습지탐방안내소
    063-564-7076

    고창군청 생태환경과
    063-560-2687
    063-560-2690

고창읍성길

길이 13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4시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고창읍성 – 전불길 - 김기서 강학당 - 화산마을 - 노동저수지 - 취석정 - 고창모양골프연습장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된 길

‘모양성’이라고도 부르는 사적 제145호 ‘고창읍성’이 이번 길의 시작점이다. 고창뿐만 아니라 호남의 문화를 폭넓게 경험하고 싶다면 읍성 근처 문화·예술시설들을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다.

원래 상태에 가깝게 잘 보존된 고창읍성을 온전히 볼 수 있는 ‘고창읍성길’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됐다. 정문 왼쪽 잔디 밭을 올라서면 성벽을 따라 걷는 순환산책로로 이어진다.

고창읍성 둘레를 지나 과거로 떠나는

읍성 둘레를 벗어나 왼쪽으로 나가면 경사가 낮고 잘 정비되어 있는 ‘전불길’을 만난다. 솔잎으로 가득찬 울창한 숲이 매력있다. 골짜기 물가 쪽으로 이어지며 곧 단정한 한옥의 솟을대문이 나타난다.
‘김기서 강학당’이다. 기묘사화에 얽힌 선비 김기서가 세속을 등지고 내려와 후학을 길렀던 곳이다.

길은 크게 돌아 ‘화산마을’을 지나 ‘노동저수지’로 걷는다. 고창의 풍요로움과 넉넉함이 그대로 전해진다. 저수지 입구의 ‘취석정’은 한국 정자 건축의 독특한 매력을 품고 있다. 계속 걸어서 마주치는 ‘고창모양골프연습장’에서 오늘의 여정을 마친다.

‘고창읍성길’ 1바퀴를 돌면 다리가 낫고 2바퀴를 돌면 무병장수하고 3바퀴를 돌면 극락승천이라고 한다. 그러니 일단 2바퀴는 걸어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 추천 한마디

    가을에 열리는
    고창 모양성제 축제에
    맞추어 가면 더욱 좋다.
    답성놀이와 함께 펼쳐지는
    초대형 강강수월래도 즐겁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고창읍성' 방향 도보 15분 (1k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고창공용버스터미널>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동산' 정류장 도보 3분 (187m)
    농어촌버스 고창 (노동) 행,
    고창 (월산) 행 탑승
    > '고창 공용버스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고창읍성
    063-560-8067

    고창군청 생태환경과
    063-560-2687
    063-560-2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