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천리길 소개

부안군은 바다를 빼 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곳이다.

통일신라시대에는 부령현으로 불리며 고부군에 속했다가 조선 태종14년인 1414년, 부령현과 보안현을 합하여 부안현이 된 이후 고종시기에 부안군이 되어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는 부안군.

서해안을 일주한 이에게 서해안의 절경을 모두 모아놓은 곳이 어디냐고 묻는다면 아마 십중 팔, 구는 부안군을 꼽을 것이다.

그만큼 부안군은 바다를 빼 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곳이다. 다른 서해안의 풍경과 다르게 부안군은 갯벌뿐만 아니라 침식, 풍화작용으로 빚어진 다양한 풍경을 가지고 있다. 적벽강과 채석강으로 대표되는 이 해안선의 절경은 서해안 특유의 낙조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일몰풍경을 선사한다. 해안선 대부분이 변산반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을 정도이다.

부안군을 이야기하면서 맛을 논하지 않을 수 없다.

영양의 보고인 서해안 앞바다에서 잡아 올린 신선한 어패류가 입맛을 돋운다.
백합, 바지락 등 조개를 넣고 쑨 죽과 싱싱한 활어회, 그리고 감칠맛의 절정을 보여주는
곰소항의 다양한 젓갈류는 미식가들을 유혹한다.

전북천리길 부안군 구간은 부안군의 해안선을 따라 변산반도 국립공원이 빚어내는 절경,
그리고 그 속의 부안군민들의 삶을 만날 수 있는 명품 코스이다.
기존에 알려진 ‘부안마실길’에서 엄선한 구간으로 하나하나 걸으며 서해안의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다.

한 번도 안 걸은 이는 있어도
한 번만 걸은 이는 없다는
그 명품길로 지금 떠나보자.

적벽강과 채석강을 만날 수 있는 적벽강노을길은 낙조가 아름다운 길로 유명하다. 해넘이솔섬길도 낙조라 하면 빼 놓을 수 없다. 작은 섬인 솔섬의 소나무에 태양이 걸리면 세상이 멈춘 듯 풍경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모항의 아름다움 속에 해안가를 걷는 모항갯벌체험길과 시누대가 만든 터널을 지나 제방을 따라 만나는 왕포마을(도시어부의 촬영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이 인상적인 쌍계재 아홉구비길도 명품 걷기 길이다.

서해안이 가진 맛과 멋, 그리고 그 속의 삶을 가장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길을 꼽으라면 누가 뭐라 해도 전북천리길의 부안군 코스들이다. 한 번도 안 걸은 이는 있어도 한 번만 걸은 이는 없다는 그 명품길로 지금 떠나보자.

적벽강 노을길(부안 마실길 3코스)

길이 10km
명칭 해안길
소요시간 4시간
주요경로 성천항 – 해안경비초소 – 반월마을 – 적벽강 – 격포해수욕장 – 격포항

출발지인 성천항의 고즈넉한 풍경

여느 항구보다 한적하고 평화스러운 성천항을 떠나 해안길에 접어든다.

다른 곳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횟집이나 어판장, 오가는 바쁜 차량과 어선의 풍경은 볼 수 없다. 흔들거리며 정박해 있는 어선들과 길게 뻗은 방파제가 눈이 부시게 푸른 바다에 녹아드는 조용한 곳이다.

항구의 끝에서 도로 밑, 산 기슭으로 향하는 적벽강노을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조금씩 올라가는 길, 숨이 차오를 때마다 해안철책을 따라 달린 목패의 내용들을 읽으며 이 길을 앞서 걸은 이들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소망한다.

아름다운 섬 하섬. 자연이 허락해야 갈 수 있는 작은 섬이다.

걷는 동안 계속 눈길이 가는 섬인 하섬은 음력 1일과 15일 사리 무렵 각 3일 정도의 간조 때
바다가 갈라지면서 길이 생겨 걸어서 입도할 수 있는 섬이다.

성천 해안경비초소, 옛 군사시설을 쉼터로 활용한 선택은 탁월하다. 어느 쉼터보다 낭만이 깃든다.
해안을 따라 걷다가 한 번씩 내려가 보는 해변도 발걸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대나무숲 터널이 빚어내는 신비함은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출렁다리를 지나 나타나는 대나무숲 터널은 적벽강노을길의 숨겨진 명소로 대나무숲 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환상적인 코스이다.

마실길 관광안내소가 있는 반월마을에서 잠시 숨을 돌린 뒤 작은당사구를 지나면 국가지정 명승 13호,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적벽강과 채석강의 해안절경을 만나게 된다.

인근의 수성당은 서해 바다를 다스린 계양할미의 전설이 내려오는 곳으로 국가사적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격포해수욕장에 노을이 내려앉는다. 순간 시간이 멈춘다.

발걸음이 격포해수욕장에 다다를 때 서해 바다로 태양이 내려앉는다. 대한민국 최고라 해도 좋을 장엄한 낙조 앞에서 그 누구도 쉽게 말을 잇지 못한다.

감동이 가득한 마음을 담고 격포 닭이봉을 지나 마지막 도착지인 격포항에 이른다. 항구에는 바삐 오가는 어선들과 신선한 해산물들이 반긴다. 항구 끝의 봉화봉 해안 산책 데크는 또 다른 재미이다.

  • 추천 한마디

    격포해수욕장 및 격포항 부근은
    숙박시설이 매우 잘 발달해 있다.
    인근의 다른 코스나 해수욕, 낚시 등의
    레저와 더불어 휴가를 즐기기에 손색없다.

  • 교통편

    출발지 : 부안터미널에서 좌석 100번,
    농어촌버스 211,201번 탑승 > 성천마을 하차

    도착지 : 격포마트 간이정류장에서 좌석 100번,
    농어촌버스 211,201번 탑승 > 부안터미널 하차

    *주말 및 휴일에 마실 버스 운행 :
    새만금전시관과 내소사를 오가는 버스로
    성천마을과 격포터미널 구간 이용 가능
    *버스회사 : 스마일교통(063-582-6363)/
    부안여객 (063-581-1803)

  • 관광안내소

    반월 마실길 안내소
    (반월마을)

  • 담당자

    부안군청 친환경축산과
    063-580-4528

해넘이 솔섬길(부안 마실길 4코스)

길이 6km
명칭 해안길
소요시간 2시간 30분
주요경로 격포항 – 봉수대 – 이순신세트장 – 궁항마을 – 상록해수욕장 – 솔섬

바다로 내려가면 시야가 탁 트인다.
가만히 앉아 잠시 쉬어보자.

적벽강노을길과 이어지는 구간이다. 격포항을 따라 솔섬까지의 아름다운 풍경에 녹아든다.

항구의 부산함을 충분히 즐긴 후 발걸음은 봉수대로 향한다.

격포리 봉수대는 문헌으로는 ‘월고리봉수대’라 기록되어 있으나 격포리봉수, 호리산봉수로 부른다. 원형이 잘 남아있는 봉수대에서 바라보는 변산반도의 풍경은 쉽게 잊혀지지 않는다.

이어서 도착하는 이순신 세트장은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에서 전라좌수영의 무대로 만든 곳이다. 동헌과 내아, 마을 등의 건물과 함께 망루도 잘 보존되어 있다. 바다로 내려가면 시야가 탁 트인다. 가만히 앉아 잠시 쉬어보자.

궁항은 낚시로 유명한 곳이다. 오가는 어선들과 연신 낚싯대를 던지는 조사들 뒤를 걸으며 어복이 얼마나 넘치는지 잠시 구경해본다.

솔섬의 환상적인 낙조

상록해수욕장을 지나 솔섬에 닿는다.

이 솔섬의 낙조는 부안이 아닌 대한민국에서도 손꼽힌다.
이 앞의 격포 채석강, 적벽강도 낙조가 아름다운데 과연 여기는 또 어떨까?
기다리면 보답은 확실하다.

  • 추천 한마디

    적벽강 노을길(부안 마실길 3코스)과
    연계하여 걸어도 좋다.

  • 교통편

    출발지 : 부안터미널에서 좌석 100번,
    농어촌버스 211,201번 탑승
    > 격포마트 간이정류장 하차,
    도보 10분 이동

    도착지 : 솔섬에서 도보 15분, 상록에서
    농어촌버스 211번 탑승 > 부안터미널 하차

    *주말 및 휴일에 마실 버스 운행 :
    새만금전시관과 내소사를 오가는 버스로
    격포터미널과 상록 구간 이용 가능
    *버스회사 : 스마일교통(063-582-6363) /
    부안여객(063-581-1803)

  • 관광안내소

  • 담당자

    부안군청 친환경축산과
    063-580-4528

모항 갯벌 체험길(부안 마실길 5코스)

길이 5km
명칭 해안길
소요시간 2시간
주요경로 솔섬 – 샹그릴라 펜션단지 – 변산산림수련관 – 모항해수욕장 – 모항마을

낙조로 유명한 솔섬을 지나
남쪽으로 걷는다.

해넘이솔섬길과 이어지는 구간이다.

낙조로 유명한 솔섬을 지나 남쪽으로 걷는다. 솔섬과 모항은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뛰어난 지역으로 환경부 장관이 인증하는 국가지질공원이다.

중생대 백악기 화산활동에 의해 만들어진 갯바위와 해변을 따라 화려하게 지어진 펜션은 하나하나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언제라도 다시 찾겠다는 생각으로 다음에 올 때 묵을 곳을 미리 골라보는 것도 좋다.

변산산림수련관 부근의 풍경. 안전하게 목책이 설치되어 있다.

모항해수욕장은 해수욕도 좋지만 썰물 시에 멀리까지 드러나는 갯벌로도 유명하다.
바닷물이 걷히면 조개잡이 등 다양한 갯벌체험을 하기위해 사람들이 몰린다.
크기는 작지만 알찬 해수욕장으로 아름다운 송림도 빼 놓을 수 없다.

바로 옆이 모항이다. 수족관 가득한 조개를 보니 모항해수욕장의 갯벌이 생각난다.
어디 뽀얀 국물의 백합탕으로 여독을 한 번 풀어볼까?

  • 추천 한마디

    변산산림수련관은 꼭 들러보자.
    다양한 숲 속 산책로와 전망데크 등
    기분 좋게 걸을 수 있는 곳이다.
    사전예약으로 숙박도 가능하다.

  • 교통편

    출발지 : 부안터미널에서 농어촌버스
    201번 탑승 > 상록 하차,
    도보 15분 이동

    도착지 : 모항에서 도보 5분, 상록에서
    농어촌버스 211번 탑승 > 부안터미널 하차

    *주말 및 휴일에 마실 버스 운행 :
    새만금전시관과 내소사를 오가는 버스로
    상록과 모항 구간 이용 가능
    *버스회사 : 스마일교통(063-582-6363) /
    부안여객(063-581-1803)

  • 관광안내소

  • 담당자

    부안군청 친환경축산과
    063-580-4528

쌍계재 아홉구비길(부안 마실길 6코스)

길이 7km
명칭 해안길
소요시간 2시간 30분
주요경로 모항갯벌체험장 – 변산휴양림 – 작당마을 – 왕포마을

철조망에 매달린 가라비 껍질에는
건강과 안녕, 번영을 기원하는
메시지가 가득하다.

모항갯벌 체험길과 이어지는 구간이다.

모항을 지나 호랑가시나무군락을 만난다. 철조망에 매달린 가라비 껍질에는 건강과 안녕, 번영을 기원하는 메시지가 가득하다. 유독 이 변산의 길들마다 이런 기원의 메시지를 많이 만날 수 있다. 그만큼 영험한 길일까?

이어지는 발걸음은 국립변산자연휴양림으로 향한다. 휴양림 주변에는 별도로 3km의 숲길 트레킹 코스가 있으며 숲 해설 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다.

발걸음은 조릿대(시누대)길을 지난다. 크게 자란 조릿대를 시누대라 한다. 그 시누대가 빽빽하게 자라 휘어져 터널을 만든다. 안에 들어서면 옛 이야기 속의 주인공이 된 기분이다.

마동방조제. 썰물때에는 갯벌이 드넓게 펼쳐진다.

너른 마동 방조제에서 갯벌을 조망해본다. 갯벌에서는 사람도 철새도, 갑각류와 패류도
저마다의 삶을 있는 힘껏 살아가니 절로 발걸음에도 힘이 실린다.


까치와 노을로 유명한 작당마을과 함께 칠산어장의 요충지인 왕포마을에 닿는다. 
하나같이 진한 주황색 지붕의 집들이 푸른 하늘, 푸른 바다와 대비되어 더욱 아름답게 도드라진다.

이 곳은 예부터 황금어장으로 유명해 ‘도시어부’도 촬영한 곳이다.
낚싯대 하나 떨어진 것이 혹시 없을까 이리저리 고개를 둘러본다.

  • 추천 한마디

    낚시 출조로 유명한 곳이다.
    인근에 곰소항이 있어
    밥도둑 젓갈 한 상 그득한
    백반을 맛볼 수 있다.

  • 교통편

    출발지 : 부안터미널에서 농어촌버스
    211번 탑승 > 모항 하차

    도착지 : 왕포정류장에서 도보 15분,
    211번 탑승 > 부안터미널 하차

    *주말 및 휴일에 마실 버스 운행 :
    새만금전시관과 내소사를 오가는 버스로
    모항과 왕포 구간 이용 가능
    *버스회사 : 스마일교통(063-582-6363) /
    부안여객(063-581-1803)

  • 관광안내소

  • 담당자

    부안군청 친환경축산과
    063-580-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