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As an alternative, the meaning that ecotourism gives us

“대안으로서 생태관광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

나뭇잎
사진
나뭇잎

오래 전 독일이 분단되어 있을 때, 통일의 물길을 연 단초는 ‘여행자유화’ 조치
때문이었다. 저간의 상황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요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몇 년 전 쿠바는 반세기 만에 여행자유화 조치를 단행했다. 문명의 길은
여행의 길이었고 교류의 길이었다. 그곳에 소통이 있었고 공유가 있었다. 최첨단
IT산업 또한 소통과 공유의 확대를 통한 자본의 지배력에 맞닿아있다. 이렇듯
여행이나 관광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큰 ‘잠재력’이자 ‘가능성’을 담고 있다.

생태관광이 어떤 것이냐에 대해서는 많은 논의가 있어왔다. 그 배경은 관광이나
여행이 산업적으로 지나치게 팽창하는 과정에서 관광지의 문화적 훼손과 동식물의
식생이나 환경적오염에 대한 반성적 차원에서 대두된 점이다. 이에 오늘의
생태관광이 주는 의미는 지구환경의 문제의식과 더불어 대량생산과 소비의
자본주의적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시기에 놓여있다는 점이다. 최근 논의되는
공유경제나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적경제의 맥락과도 맞닿아있는 지점이다.

민선 7기 도정의 중요 정책으로서 전라북도는 지역별 생태자원의 지표를 조사하고
현장심사를 통해 1시군 1생태관광지를 유형별로 선정하고 향후 이들 지역의 환경적
가치를 회복하면서, 이의 현명한 이용을 통한 지역재생과 주민들의 부가가치 창출
한 축으로 하는 생태관광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물론 시군의 입장과 행정 융합의
추세에 따라, 이미 국비를 받아 관광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면서 그 일부를 생태관광의
도움을 받고자 하는 측면이 있어서, 혹자는 생태계를 훼손하면서 진행하겠다는
것인지를 물어오기도 했고 오해가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이는 생태관광의 본질에 운동적 측면과 산업적 측면의 성격이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즉, 생태가치를 지향하는 측면과 그 가치를 기반으로 자본이
분배되는 측면이 공존하는 것인데, 앞으로 가치의 공유가 확산되어야 하고 이를 통해
지역에서 먹고 살 수 있는 일들이 건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조성해야 하는 것이다.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더불어 생태관광의 주체적 역할은 협치의 시스템을 통해
함께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 생태관광의 편익은 직접적으로 주민들과 방문객과
지역으로, 간접적으로는 미래세대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 과정을 통해
개인과 공동체가 성장하고, 궁극에는 마을의 자립을 통해 생태관광을 기반으로 한
부가가치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다.

광역자치단체의 시군별로 생태관광지를 조성하는 전라북도의 생태관광 정책사업은
전국에서 처음 시도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경기도, 강원도, 경상남북도 등 국내
생태관광 정책의 방향에 일정한 선례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생태관광의 국제적
의제는 생태계서비스의 수요증대, 생물자원 국가주권의 문제, 북한의 산림복원 및
DMZ 생태평화의 현장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환경적 품질을 지켜내면서 자원의 가치를 확산시키고 이를 통한 편익을 함께
나누는 일들이 말처럼 쉽지 않다. 이에 지나친 기대나 막연한 우려보다는 담담하게
한 걸음씩, 숲길과 물길을 걸어가듯 묵묵히 나아가야 한다. 우리사회가 한 번에
변화되지 않듯이, 작은 변화의 길 위에서, 좀 더 많은 동지들을 만나고 동업자들이
협력해 나아가야 한다.

전북형 생태관광의 전망이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서, 오늘의 이 시간을 관통해 가는 우리들에게, 생태적 자원인 호혜와 협동이
순환되는 영역이 더 커지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으로서, 각 마을의 생태관광이
방문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은 씨앗이 되기를 희망한다.

오래 전 독일이 분단되어 있을 때, 통일의 물길을 연 단초는 ‘여행자유화’ 조치 때문이었다. 저간의 상황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요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몇 년 전 쿠바는 반세기 만에 여행자유화 조치를 단행했다. 문명의 길은 여행의 길이었고 교류의 길이었다. 그곳에 소통이 있었고 공유가 있었다. 최첨단 IT산업 또한 소통과 공유의 확대를 통한 자본의 지배력에 맞닿아있다. 이렇듯 여행이나 관광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큰 ‘잠재력’이자 ‘가능성’을 담고 있다.

생태관광이 어떤 것이냐에 대해서는 많은 논의가 있어왔다. 그 배경은 관광이나 여행이 산업적으로 지나치게 팽창하는 과정에서 관광지의 문화적 훼손과 동식물의 식생이나 환경적오염에 대한 반성적 차원에서 대두된 점이다. 이에 오늘의 생태관광이 주는 의미는 지구환경의 문제의식과 더불어 대량생산과 소비의 자본주의적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시기에 놓여있다는 점이다. 최근 논의되는 공유경제나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적경제의 맥락과도 맞닿아있는 지점이다.

민선 7기 도정의 중요 정책으로서 전라북도는 지역별 생태자원의 지표를 조사하고 현장심사를 통해 1시군 1생태관광지를 유형별로 선정하고 향후 이들 지역의 환경적 가치를 회복하면서, 이의 현명한 이용을 통한 지역재생과 주민들의 부가가치 창출을 한 축으로 하는 생태관광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물론 시군의 입장과 행정 융합의 추세에 따라, 이미 국비를 받아 관광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면서 그 일부를 생태관광의
도움을 받고자 하는 측면이 있어서, 혹자는 생태계를 훼손하면서 진행하겠다는 것인지를 물어오기도 했고 오해가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이는 생태관광의 본질에 운동적 측면과 산업적 측면의 성격이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즉, 생태가치를 지향하는 측면과 그 가치를 기반으로 자본이 분배되는 측면이 공존하는 것인데, 앞으로 가치의 공유가 확산되어야 하고 이를 통해 지역에서 먹고 살 수 있는 일들이 건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조성해야 하는 것이다.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더불어 생태관광의 주체적 역할은 협치의 시스템을 통해 함께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 생태관광의 편익은 직접적으로 주민들과 방문객과 지역으로, 간접적으로는 미래세대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 과정을 통해 개인과 공동체가 성장하고, 궁극에는 마을의 자립을 통해 생태관광을 기반으로 한 부가가치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다.

광역자치단체의 시군별로 생태관광지를 조성하는 전라북도의 생태관광 정책사업은 전국에서 처음 시도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경기도, 강원도, 경상남북도 등 국내 생태관광 정책의 방향에 일정한 선례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생태관광의 국제적 의제는 생태계서비스의 수요증대, 생물자원 국가주권의 문제, 북한의 산림복원 및 DMZ 생태평화의 현장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환경적 품질을 지켜내면서 자원의 가치를 확산시키고 이를 통한 편익을 함께 나누는 일들이 말처럼 쉽지 않다. 이에 지나친 기대나 막연한 우려보다는 담담하게 한 걸음씩, 숲길과 물길을 걸어가듯 묵묵히 나아가야 한다. 우리사회가 한 번에 변화되지 않듯이, 작은 변화의 길 위에서, 좀 더 많은 동지들을 만나고 동업자들이 협력해 나아가야 한다.

전북형 생태관광의 전망이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서, 오늘의 이 시간을 관통해 가는 우리들에게, 생태적 자원인 호혜와 협동이 순환되는 영역이 더 커지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으로서, 각 마을의 생태관광이 방문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은 씨앗이 되기를 희망한다.

전라북도생태관광육성지원센터장  박종석  

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