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천리길 소개

유구한 역사를 가진 도시,
정읍시

정읍사의 무대이자 내장산국립공원을 감싸안은 정읍시는 서기 757년, 신라 경덕왕 16년에 정촌현을 정읍현으로 개칭한 기록이 남아있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도시이다.

남동쪽으로는 노령산맥 줄기로 산세가 수려한 내장산국립공원과 입암산이 연결되어 있고 북서쪽으로는 광활한 동진평야가 펼쳐져 있다.

정읍시를 이야기하며 빼 놓을 수 없는 내장산은 국내에서도 손 꼽히는 명산이자 전국 최고의 단풍을 자랑하는 아름다운 산이기도 하다. 또한 내장사를 비롯한 다양한 고찰들이 있어 연중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곳이다.

정읍사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백제가요이자 조선시대 악학궤범에 수록된,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노래이기도 하다.

또한 정읍사를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교과서를 통해 무든 이들이 한 번쯤은 읽어봤을
정읍사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백제가요이자 조선시대 악학궤범에 수록된,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노래이기도 하다.

장사를 하러 떠난 남편이 오랜시간을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자 그의 아내가 산에 올라 달을 보며 무사하기를 기원하며 불렀다는
이 노래는 결국 남편은 돌아오지 않고 아내는 망부석이 되었다는 슬픈 전설도 가지고 있다.

정읍시가 자랑하는 다양한 풍경과
이야기를 그대로 담는 길

전북천리길 정읍시 구간은 이처럼 정읍시가 자랑하는 다양한 풍경과 이야기를 그대로 담는 길이다.

정읍사오솔길 1코스에서는 정읍사 공원을 출발하여 산길을 따라 정읍사의 남편이 장을 보러 걸었을 길을 밟아본다. 이어지는 2코스에서는 내장저수지의 주변을 돌며 수변에 비치는 내장산의 산세에 취해본다. 대장금마실길에서는 옥정호의 물길 따라 마을을 지나며 대장금의 고향이었다고 전해지는 장금산 자락의 고즈넉함에 젖는다.

바쁜 일상을 벗어나 호젓함과 어우러지는 길, 무작정 홀로 걷고싶을 때 정읍시의 코스들을 떠올려보자. 하나같이 위로가 되고 응원이 되는 길이다.

정읍사오솔길 1코스

길이 8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2시간 30분
난이도 보통
주요경로 정읍사공원 - 전북과학대학교 - 천년고개 - 두꺼비 바위 - 월영습지탐방안내소 - 월영마을 - 내장산 문화광장(토산품판매점)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노래

백제 가요이자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노래인 정읍사를 테마로 하는 정읍사공원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백제의 숨결을 따라 공원을 한 바퀴 둘러본 뒤, 정읍사문화거리를 향해 나아간다. 약간의 오르막길을 걸어 전북과학대학교 생활관 건너편으로 가면 정읍사오솔길 1코스의 숲길을 알리는 입구가 보인다.

백제 가요이자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노래인 정읍사를 테마로 하는 정읍사공원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백제의 숨결을 따라 공원을 한 바퀴 둘러본 뒤, 정읍사문화거리를 향해 나아간다.

약간의 오르막길을 걸어 전북과학대학교 생활관 건너편으로 가면 정읍사오솔길 1코스의 숲길을 알리는 입구가 보인다. 고단함도 잠시, 심심치 않게 있는 전망대에서 전라북도의 넓은 평야지대와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의 경치를 감상하며 한 숨 거를 수 있다.

사랑의 과정을 온몸으로 느끼는

이어진 언약의 길은 두꺼비바위가 지키고 있다
굉장히 큰 바위라 나무꾼들이 자주 쉬었다고 하니
산을 찾는 이의 쉼터 역할을 꾸준히 해오고 있는 것이다.
사랑과 우정의 증표로 매단 자물쇠들이 눈길을 끈다.

이렇게 오르막길과 평지와 내리막길을 번갈아 걷다 보면
행복하지만 괴롭기도 한 사랑의 과정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오랜 세월이 지나 자연스럽게 변한 습지

실천의 길을 지나 산 정상 근처에서 월영습지를 만난다. 지하수로 농사를 짓던 논이 오랜 세월이 지나 자연스럽게 습지로 변한 곳이다. 길 옆으로 작은 물이 흐르고 산비탈의 원시림이 감탄스럽다.

월영습지가 궁금하다면 월영습지탐방안내소에서 습지의 가치와 복원에 대한 설명을 해설사로부터 들을 수 있다. 탐방안내소 앞 월영 갈림길에서 월영마을로의 여정을 계속한다.

풍요로움과 고색창연한 마을, 월영마을

월영마을은 말 그대로 달맞이마을이다.

정읍사의 “달아 높이곰 돋아샤 머리곰 비최오시라”던 망부의 마음이 담긴 곳이다.
풍요로움과 고색창연한 마을이 인상적이다.

월영교 다리를 건너 내장산 문화광장에서 여정을 마무리한다.
내장산의 독특한 산세가 한 눈에 들어온다.

  • 추천 한마디

    언제라도 걷기 좋지만
    진달래꽃 만연한 봄이나
    단풍으로 유명한 늦가을에 걷는다면
    그 아름다움이 더할 것이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역>
    '정읍역' 정류장 277 탑승
    > '시기주공' 정류장 하차
    정읍사공원 방향 도보 13분 (803m)

    <정읍공용버스터미널>
    '정읍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277-1 탑승
    > '종로종합약국' 정류장 하차
    정읍사공원 방향 도보 10분 (627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역>
    '내장저수지&수룡목' 정류장 171 탑승
    > '정읍역' 정류장 하차


    <정읍공용버스터미널>
    '내장저수지&수룡목' 정류장 171 탑승
    > '종로종합약국'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정읍종합관광안내센터
    063-536-6776

    정읍시청 산림녹지과
    063-539-5757

정읍사오솔길 2코스

길이 6km
명칭 호수길
소요시간 1시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내장산 문화광장(토산품판매점) - 내장산 조각공원 - 서래탐방지원센터 - 내장산 문화광장(토산품판매점)

물에 비친 내장산을
감상할 수 있는

내장산 문화광장에서 시작하는 2코스는 내장저수지 옆 테크를 따라
편안하게 걸으며 물에 비친 내장산의 풍경을 오롯하게 감상하는 길이다.

월영교를 지나 계속해서 테크를 따라 걸으면 성불암을 만날 수 있는데 시간이 여유롭다면 둘러봐도 좋다. 쭉 돌아 내장산수목원에 가까이 다가가면 정읍의 상징물들이 눈에 많이 띈다.
구절초 모양의 램프가 마당 가득 꽃을 피우고 있다.

바로 옆 내장산 조각공원은 드넓은 대지를 자랑하는데,
다채로운 주제와 모양을 가지고 있는 조각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앞쪽에 있는 동학혁명 100주년 기념탑 앞에서 그 안의 담긴 의미를 하나하나 짚어보며 걸어 본다.

사시사철 탄성을 자아내는 경치

조각공원에서 걸어 나와 내장산생태공원 맞은편
서래탐방지원센터에서부터 길은 산기슭으로 이어진다.

내장저수지를 보며 걷는 숲길은
정읍사오솔길 2코스의 절정을 맞이하는 장소다.

가을은 물론 여름의 신록, 봄의 산수유, 눈 쌓인 겨울도 내장산은
사시사철 탄성을 자아내는 경치를 가지고 있다.

야생화동산을 지나 내장산 문화광장으로 되돌아온다.
이 작은 둘레 안에 얼마나 많은 것들을 담았는지 새삼 놀랍다.
그렇게 내장산은 이 길을 감싸고 아름다움을 한껏 뽐낸다.

  • 추천 한마디

    코스가 짧은 편이므로
    정읍사오솔길 1코스 전북천리길 구간과
    이어 걸어보는 것도 좋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역>
    '정읍역' 정류장 171 탑승
    > '내장저수지' 정류장 하차
    월영고 방향 도보 6분 (406m)

    <정읍공용버스터미널>
    '정읍시외버스터미널' 정류장 171 탑승
    > '수룡목' 정류장 하차
    월영교 방향 도보 2분 (156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역>
    '내장저수지&수룡목' 정류장 171 탑승
    > '정읍역' 정류장 하차


    <정읍공용버스터미널>
    '내장저수지&수룡목' 정류장 171 탑승
    > '종로종합약국'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정읍종합관광안내센터
    063-536-6676

    정읍시청 산림녹지과
    063-539-5757

대장금 마실길

길이 5km
명칭 산들길
소요시간 2시간
난이도 쉬움
주요경로 난국정 - 황토마을 - 중곡 - 바람골 - 장금산 - 난국정

호수와 산을 도는
멋진 길

대부분이 평지로 구성되어 있어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는 대장금 마실길은 호수와 산을 도는 멋진 길로 자동차도 많이 다니지 않아 고즈넉한 기분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풍류 가득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 난국정에서 여정을 시작하게 되는데, 주변 풍경이 아름다워 이에 감동한 사람들이 돈을 모아 1928년에 세웠다고 한다.

황토마을은 수몰되기 전까지는 황학마을로 불렀다가 최근 대장금 마실길을 설계하며 다시 이름을 찾게 되었다. 구절초가 만개하는 시기에 마을에 오면 환상적인 풍경을 마주할 수 있다.

수수하고 부드러운 기품의

돌이 많은 산길을 지나 장금터널까지 오솔길을 걷는다.
터널에서 소나무 숲길로 이어지며 중곡을 향하게 되는데 이 고갯마루에서 보이는
옥정호와 임실군의 전경은 부드러운 기품을 자아낸다.
지척에 보이는 바람골을 지나 장금산으로 향한다.

북쪽 길을 따라 종점인 난국정에 돌아와 여정을 마무리한다. 그 앞으로 다리를 이용해 건너갈 수 있는
성황당은 호남에 있는 육지 섬 중 제일 크다고 하니 한번 답사해보는 것은 어떨까?

  • 추천 한마디

    호수와 산을 도는 멋진 길로
    그 무엇보다 고즈넉함이
    일품인 코스라 할 수 있다.

  • 시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역>
    '정읍역' 정류장 152-2 탑승
    (09:10, 14:20 1일 2회 운행)
    > '황토마을' 정류장 하차
    난국정 쪽으로 도보 2분 (156m)

    <정읍공용버스터미널>
    '종로종합약국' 정류장 152-2 탑승
    (09:10, 14:20 1일 2회 운행)
    > '수룡목' 정류장 하차
    월영교 방향 도보 2분 (156m)

  • 종점 → 버스터미널&기차역

    <정읍공용터미널>
    '황토마을' 정류장 151-2 탑승
    > '정읍터미널' 정류장 하차

  • 관광안내소 및 담당자

    정읍종합관광안내센터
    063-536-6676

    정읍시청 산림녹지과
    063-539-5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