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정부 “개도국 녹색회복 지원...기후환경 행동방안 강화할 것”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1-06-03 11:06:00
  • 조회196
 
정부가 P4G 정상회의를 통해 개도국의 녹색회복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강화된 기후환경 행동방안을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기후환경 분야 최대규모의 국제회의인 제2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2023년 개최) 유치 의향을 표명하기도 했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가 P4G 정상회의를 통해 개도국의 녹색회복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강화된 기후환경 행동방안을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기후환경 분야 최대규모의 국제회의인 제2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2023년 개최) 유치 의향을 표명하기도 했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가 P4G 정상회의를 통해 개도국의 녹색회복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강화된 기후환경 행동방안을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기후환경 분야 최대규모의 국제회의인 제2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2023년 개최) 유치 의향을 표명하기도 했다. 
환경부는 5월 30~31일 양일간 개최된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결과를 1일 발표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개도국의 코로나19 이후 녹색재건을 지원할 수 있도록 기후환경 ODA 비중을 OECD 평균수준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개도국에 대한 맞춤형 녹색성장을 지원하는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GGGI)에 대한 연 500만불 가량의 그린뉴딜 펀드 신탁기금을 신설한다. 여기에 연 400만불을 P4G 기여금으로 신규로 공여할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는 우리의 개도국 지원이 단순히 재정 공여에 그치지 않고 기후위기 취약국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기후대응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민-관 협력을 강조하는 P4G 사업을 통해 우리기업의 녹색산업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2050 탄소중립 이행의 중간목표로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추가로 상향해 11월 제26차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COP26)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친환경에너지 확대와 건물, 수송 등 부문별 기술혁신방안을 포함한 핵심 추진전략을 연내 수립할 방침이다. 또한,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 지원 중단과 신규 석탄발전소의 허가 금지도 재차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기후위기에 가장 취약한 분야이자 주요 탄소 흡수원인 생물다양성의 가치 회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공조할 것을 강조했다. 
정부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포괄적 공약인 ‘자연을 위한 정상들의 서약’, 2030년까지 전세계 육상과 해양 면적의 30%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생물다양성보호지역 확대 연합’, ‘세계 해양 연합’에 동참할 것임을 발표했다. 
한편, 정상회의에 앞서 개최된 ‘녹색미래주간’의 10개분야 특별세션과 P4G 주요 5개분야 기본세션에 다양한 국가, 국제기구, 기업, 시민사회 등 200여명 이상의 주요연사가 참여하여 녹색회복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부문별 이행방안을 도출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243개 모든 지방정부가 세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각자의 역할이 필요한 만큼 뜻깊은 결과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해양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국제기구가 구체적인 해양오염 방지방안을 논의하고, UN 차원의 해양플라스틱 논의가 진전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또한, 저탄소 경제구조의 기틀을 마련해 줄 녹색금융의 활성화를 위해 경영에 대한 ESG 평가방안과 투자 시 그린워싱을 방지하기 위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의 중요성을 논의했다.
 
물, 순환경제, 에너지, 도시, 식량/농업 등 기본세션에서는 개도국에 대한 녹색기술 이전과 민-관 파트너쉽에 기반한 지원사업 확산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나라는 이번 정상회의의 성과를 바탕으로 연이은 6월 G7정상회의, 9월 UN총회, 10월 G20 정상회의 그리고 11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포용적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 논의를 적극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068)
이민선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475 전라북도 생태관광 생태마을, 자연 보전으로 선회해 활로를 찾은 마을들
관리자 | 2021-09-07 | 추천 0 | 조회 124
2021-09-07
474 종이와 비닐...환경 손익분기점 누가 더 높을까?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92
2021-08-24
473 찢어진 우산도 재활용이 되나요?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96
2021-08-24
472 전북도, 기후변화 위기 대비 희귀식물 보전 주력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98
2021-08-24
471 하반기 이후 추진하는 탄소중립 정책들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192
2021-08-10
470 전북도, 여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163
2021-08-10
469 전북도, '케나프 기반 친환경플라스틱' 그린뉴딜 사업 선정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89
2021-08-10
468 팬데믹은 폐자원에너지화의 기회?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311
2021-07-22
467 유럽, 탄소발자국 감축 위한 과감한 시도?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290
2021-07-22
466 '녹색기후기금'...기후변화 대응하고 글로벌 기후금융 이끄나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304
2021-07-22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