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찢어진 우산도 재활용이 되나요?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1-08-24 10:06:00
  • 조회141
우산이나 양산은 철, 비닐, 플라스틱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분리배출은 까다로운 편이지만 잘 분리해 배출하면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하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우산이나 양산은 철, 비닐, 플라스틱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분리배출은 까다로운 편이지만 잘 분리해 배출하면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하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날씨가 화창하다가도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는 날이 잦아졌다. 예측 불가능한 날씨에 가방 속에 작은 우산 하나 정도는 챙겨다니게 된다. 비가 오지 않더라도 쨍쨍한 햇살을 가리기 위해 양산을 챙겨다니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비도 막아주고 햇빛도 가려주는 우산과 양산을 버릴 때는 어떻게 버려야 할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우산대가 부러지고 비닐이 찢어진 채 길거리에 그대로 버려져 나뒹구는 우산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우산대가 부러지거나 비닐 또는 천이 찢어질 경우 어떻게 버려야 할까? 우산은 우산대와 손잡이, 가림막 등 하나의 물건을 구성하고 있는 소재가 모두 다르다. 복합적으로 만들어진 물건은 그대로 버리면 재활용이 되지 않는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길이도 길고 사용할 때 부피도 큰 우산을 하나하나 분리하는 것도 쉽지 않게 느껴진다. 

쓰레기백과사전에 따르면 우산이나 양산은 철, 비닐, 플라스틱 등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으로 분류된다. 분리배출은 까다로운 편이지만 잘 분리해 배출하면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하니 방법을 알아보자. 

분리배출 방법은 다음과 같다. 우선 칼이나 가위로 우산대와 가림막의 연결 부분을 분리한다.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우산대에 매듭지어진 실과 우산 헤드가 만나는 부분을 잘라내면 비교적 쉽게 분리가 된다고 한다. 

이후 분리된 우산대는 캔류 또는 철로 분리배출하고 가림막이 비닐 소재라면 비닐류로 배출한다. 만약 비닐이 아닌 천 소재라면 종량제 봉투에 담아 일반쓰레기로 버린다. 우산 손잡이는 대부분 플라스틱 재질로 구성돼 있는데 분리가 가능하다면 플라스틱으로 분리배출하고 분리가 어렵다면 우산대와 함께 그대로 캔류로 배출하면 된다. 

다만 쓰레기백과사전에서는 자동우산의 경우 우산대가 갑자기 펴져서 수거할 때 다칠 염려가 있으므로 우산대를 끈으로 묶어서 분리배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만약 우산을 각각의 소재로 분리배출하기가 어렵다면 일반쓰레기로 버리면 되는데 이럴 경우 재활용되지 못하고 그대로 소각된다. 

 

생활에서 꼭 필요한 물건들이 쓰임을 다 했을 때 어떻게 다시 자원순환을 시킬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잘 버리기만 해도 쓰레기는 쓰레기가 아닌 자원으로 돌아갈 수 있다. 번거롭지만 물건에 따른 분리배출법을 제대로 알고 적용해보면 어떨까.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0013)

곽은영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475 전라북도 생태관광 생태마을, 자연 보전으로 선회해 활로를 찾은 마을들
관리자 | 2021-09-07 | 추천 0 | 조회 71
2021-09-07
474 종이와 비닐...환경 손익분기점 누가 더 높을까?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39
2021-08-24
473 찢어진 우산도 재활용이 되나요?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41
2021-08-24
472 전북도, 기후변화 위기 대비 희귀식물 보전 주력
관리자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45
2021-08-24
471 하반기 이후 추진하는 탄소중립 정책들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136
2021-08-10
470 전북도, 여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128
2021-08-10
469 전북도, '케나프 기반 친환경플라스틱' 그린뉴딜 사업 선정
관리자 | 2021-08-10 | 추천 0 | 조회 68
2021-08-10
468 팬데믹은 폐자원에너지화의 기회?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294
2021-07-22
467 유럽, 탄소발자국 감축 위한 과감한 시도?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271
2021-07-22
466 '녹색기후기금'...기후변화 대응하고 글로벌 기후금융 이끄나
관리자 | 2021-07-22 | 추천 0 | 조회 276
2021-07-22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