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종이 재활용 늘린다”...환경부, 감량기준 등 제도개선 나서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1-05-11 10:12:00
  • 조회175
 
이물질 등이 섞인 폐지의 불법 수출입을 막기 위해 3일부터 폐지도 폐기물 수출입신고 대상에 포함된다. (사진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제지사와 폐지 재활용업계 간 상호 신뢰할 수 있는 유통구조를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그간 폐지에 대한 명확한 감량기준을 마련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수분측정기, 표준계약서 도입 등 제도개선에 나선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제지사와 폐지 재활용업계 사이의 긴밀한 유통구조를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폐지에 대한 명확한 감량기준을 마련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수분측정기, 표준계약서 도입 등 제도개선에 나선다.
환경부는 "한정애 장관이 올해 폐지 재활용업계와 종이 제조업계의 투명한 유통구조로의 전환을 위해 10일 오후 세종시 재활용수집소(민간선별장)와 깨끗한나라 청주공장(충북 청주시, 제지사) 현장을 사전점검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지업체와 제지원료업체는 폐지 거래 시 주로 계약서 없이 제지업체가 필요한 물량을 제지원료업계가 수시로 납품하고, 수분과 이물질 함량을 현장에서 어림잡아 대금을 지불하는 방식이 다수였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올해 제지업체와 제지원료업체간 폐지를 거래할 때 표준계약서를 작성하고, 제지업체가 수분측정기를 도입하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폐지 재활용업계와 종이 제조업계 간에 상호 신뢰할 수 있는 유통구조가 확립되도록 제도를 개선해 국민들이 분리배출한 폐지가 순환자원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8735)
이민선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458 멸종위기 금개구리, 완주 금와생태습지 서식 확인
관리자 | 2021-07-02 | 추천 0 | 조회 128
2021-07-02
457 '생태문명 전환' 전북 환경보전계획 수립
관리자 | 2021-07-02 | 추천 0 | 조회 101
2021-07-02
456 부안 도청리 ‘솔섬’ 전북도 기념물 제147호 지정
관리자 | 2021-07-02 | 추천 0 | 조회 97
2021-07-02
455 음식물 쓰레기 뭐가 문제?
관리자 | 2021-06-25 | 추천 0 | 조회 160
2021-06-25
454 환경부,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100배 늘린다
관리자 | 2021-06-25 | 추천 0 | 조회 130
2021-06-25
453 겨울모기가 극성인 이유, 기후변화에 있다
관리자 | 2021-06-25 | 추천 0 | 조회 134
2021-06-25
452 쓰레기는 누가 줄여야 하는가
관리자 | 2021-06-16 | 추천 0 | 조회 211
2021-06-16
451 조직개편 나선 환경부 "기후변화·탄소중립 정책 집중"
관리자 | 2021-06-16 | 추천 0 | 조회 251
2021-06-16
450 새만금 수라갯벌 '생태보고'
관리자 | 2021-06-16 | 추천 0 | 조회 170
2021-06-16
449 제로웨이스트가 뭐예요?
관리자 | 2021-06-09 | 추천 0 | 조회 190
2021-06-0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