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인간의 건강에 영향 미치는 수질오염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12-15 10:13:00
  • 조회426
 
현대 산업사회에서는 인구의 증가와 집중, 산업 발전, 그에 따른 소비 증가에 따라 각종 자원 등의 수요가 급격히 늘어났다. 이에 따라 막대한 양의 매연·오수·폐기물 등이 배출되고, 이것이 넓은 지역으로 확대되면서 오염도 점차 심각해진다. 그 가운데 수질오염은 일반적으로 화학물질이나 미생물에 의해 수체가 오염되었을 경우 발생한다. 따라서 오염으로 인해 암이나 심혈관질환 등 인간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물은 모든 생명체가 필요로 하는 천연자원이다. 깨끗한 물은 제조산업은 물론 사회 및 경제발전에 사용된다.
 
그러나 유엔에 따르면, 전 세계 22억 명의 인구가 안전한 식수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유엔과 WHO는 수질오염에 관한 다음과 같은 통계를 알리고 있는데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물에 대한 안전망이 없어 약 20억 명의 사람들이 물 스트레스 수준이 높은 나라에 살고 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2025년이 되면 전 세계 인구의 절반이 물에 잠긴 환경에서 생활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약 7억 8500백만 명의 사람들이 기본적인 식수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1990년대 이후,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의 거의 모든 강에서 수질 오염이 악화되면서 더욱 촉발됐다.
 
한편 물은 다른 어떤 액체보다 더 많은 물질을 용해할 수 있기 때문에 보편적인 용매로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이 같은 능력으로 인해 오염되기 쉬운 성질도 갖고 있다. 특히 사용 후 버려지는 하수 및 폐수는 화장실, 싱크대, 샤워기 등의 생활 하수와 상업용, 농업용의 산업용 하수도 나눠진다. 폐수는 또한 기름, 도로 염분, 잔해 또는 화학물질을 땅에서 수로로 씻어내는 빗물을 말한다. 유엔은 폐수의 80%가 처리되거나 재사용되지 않고 생태계로 돌아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17년 유엔은 전 세계 20억 명이 수세식 화장실과 같은 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6억 7300명의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외부로 배변을 한다고 밝혔다. 
  
또한 농경활동으로 인한 수질오염도 무시할 수 없는데 농업은 담수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산업 중 하나이다. 미국에서는 전국 물 소비량의 약 80%를 담당하고 있다. 농업은 또한 미국의 강과 개울의 주요 오염원이다. 농업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은 보통 많은 양의 인광과 질소를 함유하고 있는데, 이것은 녹조의 성장을 촉진한다.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는 전세계적으로 대략 24만5000㎢의 데드존이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해변에 쓰레기를 투척하는 경우도 늘고 있어 수질오염의 주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단 쓰레기가 물에 들어가면 해양생물과 인간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물고기는 플라스틱을 먹이로 생각하고 죽을 수도 있다. 플라스틱은 천천히 분해되면서 미세 플라스틱이 형성된다. 이것들은 크기가 5밀리미터도 안 되는 작은 플라스틱 조각들이다. 유엔은 해양의 플라스틱 파편이 매년 백만 마리 이상의 바닷새의 죽음을 초래한다고 밝혔다. 
 
사람도 미세플라스틱에서 안전하지 못하다. 식수 또는 오염된 해산물을 통해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6년 도쿄만에서 과학자들은 플라스틱 소비에 대해 64개의 멸치를 조사했는데 77%가 소화기관에 미세플라스틱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또 다른 연구에 의하면 미세플라스틱이 우리가 마시는 식수를 심각하게 오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따라서 수질오염은 우리 생태계와 사람들의 보건상 문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출처 : 환경미디어 (http://www.ecomedia.co.kr/news/newsview.php?ncode=1065597633833079)
황원희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379 2020년 오존구멍이 점점 닫혔다고?
관리자 | 2021-01-22 | 추천 0 | 조회 383
2021-01-22
378 플라스틱 쓰레기, 쉬운 재활용에 방점
관리자 | 2021-01-22 | 추천 0 | 조회 411
2021-01-22
377 동물 서식지·일회용품 함께 늘었다? 코로나의 환경 영향
관리자 | 2021-01-18 | 추천 0 | 조회 457
2021-01-18
376 코로나에 가려진 기후위기의 심각성
관리자 | 2021-01-18 | 추천 0 | 조회 300
2021-01-18
375 2021년 환경 트렌드를 파헤친다
관리자 | 2021-01-18 | 추천 0 | 조회 362
2021-01-18
374 지리산국립공원 전북 '세뿔투구꽃 자생지' 환경부 특별보호구역 지정
관리자 | 2021-01-13 | 추천 0 | 조회 374
2021-01-13
373 한국환경공단 "일회용 물티슈 대신 개인 손수건을 사용합시다"
관리자 | 2021-01-13 | 추천 0 | 조회 372
2021-01-13
372 내년부터 폐기물 수입 금지된다... 2030 로드맵 마련
관리자 | 2021-01-12 | 추천 0 | 조회 364
2021-01-12
371 유색페트병은 왜 재활용이 안 될까?
관리자 | 2021-01-12 | 추천 0 | 조회 370
2021-01-12
370 2050년까지 육지동물의 90퍼센트 서식지 잃게 돼
관리자 | 2021-01-12 | 추천 0 | 조회 352
2021-01-12
게시물 검색